'후반 2골' 일본, 스페인마저 2-1 제압…E조 선두로 16강행 '이변'

입력2022년 12월 02일(금) 05:53 최종수정2022년 12월 02일(금) 05:53
일본 선수단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일본이 독일에 이어 스페인도 꺾으며 16강에 올랐다.

일본은 2일(한국시각) 오전 4시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스페인과의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최종전에서 2-1로 이겼다.

이로써 독일을 2-1로 꺾은 뒤 코스타리카에 0-1로 패한 일본은 스페인을 잡아내며 2승 1패(승점 6·득실차 +1)를 기록, 조 1위로 16강에 올랐다.

스페인은 1승 1무 1패(승점 4·득실차 +6)를 기록했다. 같은 날 독일이 코스타리카를 그대로 4-2로 이기게 되어도 득실차에서 4골 앞서 조 2위로 16강에 오르게 된다.

이날 일본은 4-2-3-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곤다 슈이치 골키퍼를 필두로 나가모토 유토, 요시다 마야, 이타쿠라 고, 다니구치 쇼고가 포백을 이뤘다. 다나카 아오, 엔도 와타루가 수비형 미드필더로, 구보 다케후사, 이토 준야, 가마다 다이치가 2선에 자리했다. 마에다 다이젠이 원톱으로 나섰다.

이에 맞서 스페인은 3-4-3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우나이 시몬 골키퍼를 비롯해 세자르 아즈필리쿠에타, 파우 토레스, 발데 아레한드로가 스리백을 이뤘다. 2선에는 로드리, 페드리, 세르히오 부스케츠, 가비가, 최전방에는 알바로 모라타, 니코 윌리엄스, 다니 올모가 배치됐다.

스페인은 전반 11분 만에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의 도움을 받은 모라타의 헤더 선제골로 앞서갔다.

이후 모라타는 전반 23분에도 득점 기회를 한 차례 놓쳤다. 일본은 여러 차례 만회골을 넣고자 공세를 높였으나 이렇다 할 찬스가 없었다. 결국 전반전은 스페인의 1-0 리드로 끝났다.

후반 들어 양팀이 각각 교체카드를 가동했다. 아스필리쿠에타를 빼고 다니엘 카르바할을 투입했고, 일본은 다케후사, 유토를 빼고 도안 리츠, 미토마 카오루를 넣었다.

이때 일본은 후반 3분 리츠의 환상적인 중거리 골로 동점을 만들었다.

일본은 3분 뒤 리츠의 패스로 이어진 상황에서 카오루의 도움을 받은 다나카 아오가 추가골을 만들었다. 비디오 판독 끝에 득점으로 인정됐고, 2-1로 역전했다.

다급해진 스페인은 후반 12분 윌리엄스, 모라타를 빼고 페란 토레스, 마르코 아센시오를 투입하며 변화를 꾀했다.

양팀은 계속해서 교체카드를 활용했다. 일본이 후반 17분 다이젠을 빼고 아사노 타쿠마를, 24분 다이치를 빼고 도미야스 다케히로를 출격시켰다.

스페인은 계속해서 동점골을 노렸지만 일본의 골문은 열리지 않았다. 결국 경기는 일본의 승리로 끝났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