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 1월 11일 첫 방송 확정 [공식]

입력2022년 12월 01일(목) 09:06 최종수정2022년 12월 01일(목) 09:11
사진=tvN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 시즌2가 행복 처방전을 새롭게 장전하고 드디어 온다.

tvN 새 수목드라마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극본 박슬기 이봄 오소호·연출 박원국·기획 스튜디오드래곤·제작 미디어캔 일취월장)가 뜨거운 기대 속에 수, 목요일로 자리를 옮겨 오는 1월 11일 시청자들과 만난다. 2023년 tvN 수목 블록의 포문을 여는 첫 작품이라는 점에서 기대를 더한다.

지난 9월 시즌 1의 막을 내린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은 매회 유쾌하고 따뜻한 처방전을 투하하며 시청자들의 큰 사랑을 받았다. 상처받은 이들의 아픔을 어루만지고 서로의 결핍도 채워가며 '살아갈 이유'를 되찾아준 계수의원 심의들. 마음의 병을 앓는 이들에게 공감하고 더 나아가 원인까지 뿌리 뽑는 이들의 활약은 특별했다.

시즌 1의 파격 엔딩이 새로운 시작과 변화를 예고한 만큼,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에 대한 기대와 관심도 그 어느 때보다 뜨거운 상황. 그런 가운데 시즌 2를 알리는 1차 티저 영상이 전격 공개돼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자신을 기다리는 병자들을 위해 어의 자리를 내려놓고 계수의원 심의로서의 삶을 이어 가고자 했던 유세풍(김민재). 평소와 다름없이 맥을 짚은 고운 모습이 절로 미소 짓게 만든다. 반가운 얼굴들도 이어진다. 여전히 밝고 해사한 미소의 서은우(김향기)와 변함없이 돈만 밝히는 괴짜의원 계지한(김상경)을 비롯해 만복(안창환), 할망(전국향), 남해댁(연보라), 입분(김수안), 장군(한창민)까지 계수의원 완전체가 훈훈함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마음부터 살펴보겠습니다"라는 유세풍의 말에 이어진, '계수의원 한양점'이 새겨진 현판과 달라진 풍경은 더욱 다이내믹해질 두 번째 이야기를 기대케 한다.

힐링 시너지를 선사했던 배우들의 열연은 시즌2에도 계속된다. 병자들의 마음을 살피는 심의로 인생 2막을 연 유세풍과 서은우. '쌍방구원'에서 파트너, 그리고 연모의 마음을 키워가는 성장과 변화를 완벽한 케미로 그려낸 김민재와 김향기는 더욱 깊어진 관계로 설렘을 유발한다. 한양을 혼쭐내러 온 김상경의 하드캐리도 기대되는 대목. 안창환, 전국향, 연보라, 김수안, 한창민이 한양에서 또 어떤 활약으로 시청자들을 웃기고 울릴지도 빼놓을 수 없다.

한편 '조선 정신과 의사 유세풍2'은 내년 1월 11일 수요일 밤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