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문아' 이국주 "모델료 2억 다이어트 광고 제안받아" [TV스포]

입력2022년 11월 29일(화) 10:18 최종수정2022년 11월 29일(화) 10:20
사진=KBS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개그우먼 이국주가 과거 다이어트 모델료로 2억원 제안받았던 일화를 밝힌다.

30일 방송되는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에 연예계 의외의 절친 이국주, 송해나가 출연한다.

이날 이국주는 과거 다이어트 업체에서 광고 제안이 많았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는데, "신인 시절 다이어트 모델 광고료가 2억까지 들어왔었다", "다이어트 말고 양악 수술 제안도 많이 들어왔었는데, 굳이 스트레스받지 말고 건강만 하자라는 생각으로 다 거절했다"라며 다이어트 광고 모델을 거절한 이유를 솔직히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또한 이국주는 평생 살면서 다이어트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다고 밝혀 시선을 끌었는데, 그녀는 "너무 살이 쪄서 터질까 봐(?) 운동하는데, 평소 살이 빠져도 문세윤 오빠만 알아보더라", "8kg 정도를 빼면 16kg 정도 요요가 와서 다이어트를 안 하게 되더라"라고 전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고.

이어 이국주는 소개팅에서 첫눈에 이성을 사로잡는 꿀팁을 밝혀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그녀는 "전 국민이 내가 어딜 가도 잘 먹을 거란 기대가 있는데, 소개팅에서 앞접시에 떠서 두고 잘 안 먹으면 상대방이 계속 신경을 쓰더라", "사실 소개팅을 나가기 전에 화장하면서 미리 계란 4개에 밥 비벼서 먹고 간다"라고 평소 잘 먹을 것 같은 이미지와 달리 소개팅에서 소식하는 모습으로 상대방의 사로잡는 꿀팁을 전해 폭소를 선사했다.

한편 이국주와 송해나는 좋아하는 남자 스타일이 비슷하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어 서로 쉽게 친해질 수 있었다고 전해 관심을 모았는데, 송해나는 "실제로 국주 언니가 제가 아는 모델 지인을 만난 적이 있다"라며 전설처럼 소문으로만 들리던 이국주의 전 남친에 대해 증언해 멤버들이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현장이 발칵 뒤집혀 졌다는 후문. 자세한 이야기는 수요일 저녁 8시 30분 본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