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욱일기 응원' 제지한 FIFA에 "너무나 적절한 조치"

입력2022년 11월 28일(월) 11:09 최종수정2022년 11월 28일(월) 11:11
카타르 월드컵이 시작되기 전부터 도하에 위치한 유명 쇼핑몰 외벽에 대형 욱일기 응원사진이 걸려 논란이 된 장면 / 사진=서경덕 교수팀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서경덕 교수가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월드컵에서 한 일본 축구 팬이 욱일기 응원을 펼치기 위해 시도하자 FIFA가 즉각 제지한 것을 두고 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서 교수는 28일 자신의 SNS를 통해 "지난 밤(27일) 코스타리카와 일본의 E조 2차전 경기가 열리는 알 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 관중석에 일본 축구 팬들이 또 욱일기 응원을 펼쳤다. 하지만 경기장 안전요원들이 곧바로 출동해 이를 제지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경기장에는 욱일기를 걸어 두려다 제지를 당하는 일본 팬도 있었다. 서 교수는 이에 대해 "FIFA가 드디어 욱일기 응원을 공식적으로 제지한 것이라 아주 의미가 크다"며 "이번 FIFA의 욱일기 제지는 아시아 축구 팬들 뿐 아니라 전 세계 축구팬들을 존중하는 너무나 적절한 조치였다고 판단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아무쪼록 이번 일로 인해 일본은 국제적 망신을 피할 수 없을 것이며 다시는 욱일기 응원을 펼치면 안된다는 좋은 교훈으로 삼아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서 교수는 "이런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던 것은 지난 러시아월드컵부터 욱일기의 문제점에 관한 영상을 만들어 전 세계에 홍보하고 FIFA 측에 꾸준히 항의를 함께 해 준 우리 누리꾼들 덕분"이라고 공을 돌렸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세계적인 기관 및 글로벌 기업에서 사용된 욱일기 문양을 지속적인 항의로 꾸준히 바꿔오는 등 전 세계 욱일기 퇴치에 많은 성과를 내 왔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