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스테야노스 3타점' 필라델피아, NLDS 1차전서 애틀랜타 격파

입력2022년 10월 12일(수) 08:58 최종수정2022년 10월 12일(수) 09:01
필라델피아 카스테야노스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필라델피아 필리스가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을 승리로 가져갔다.

필라델피아는 12일(한국시각) 미국 조지아주 애틀랜타 트루이스트 파크에서 열린 2022 MLB NLDS 1차전에서 애틀랜타 브레이브스를 7-6으로 눌렀다.

이로써 필라델피아는 5전3선승제로 치러지는 이번 시리즈에서 기선을 제압하며 내셔널리그 챔피언십시리즈(NLCS) 진출의 유리한 고지를 선점했다.

필라델피아는 경기 초반부터 거세게 애틀랜타를 몰아붙였다. 1회초 2사 후 J.T. 리얼무토·브라이스 하퍼의 연속안타로 연결된 1, 3루에서 닉 카스테야노스와 알렉 봄이 연달아 1타점 적시타를 쳤다.

애틀랜타도 보고만 있지 않았다. 2회말 선두타자 트래비스 다노의 좌월 솔로포로 추격에 시동을 걸었다.

그러나 필라델피아는 이대로 분위기를 내줄 생각이 없었다. 3회초 리얼무토의 투수 땅볼 타구에 나온 상대 실책과 하퍼의 희생번트, 카스테야노스의 2루타로 만들어진 1사 2, 3루에서 봄과 진 세구라가 각각 중견수 방면 희생플라이, 1타점 중전 적시타를 날렸다.

기세가 오른 필라델피아는 4회초 에드문도 소사의 볼넷과 리스 호스킨스의 2루타, 하퍼의 고의4구에 이은 카스테야노스의 2타점 적시타로 멀찌감치 달아났다. 5회초에는 세구라의 2루타와 맷 비어링의 희생번트로 연결된 1사 3루에서 소사가 중견수 방면 희생플라이를 작렬시켰다.

다급해진 애틀랜타는 5회말 맷 올슨의 볼넷과 윌리엄 콘트레라스의 2루타로 이어진 1사 2, 3루에서 다노의 2타점 적시 2루타로 점수 차를 좁혔다. 9회말에는 로날드 아쿠나·댄스비 스완슨의 연속안타로 만들어진 1사 1, 3루에서 올슨이 가운데 담장을 넘기는 3점 아치를 그렸지만 거기까지였다.

필라델피아는 카스테야노스(5타수 3안타 3타점)를 비롯해 하퍼(3타수 3안타), 봄(4타수 1안타 2타점), 세구라(4타수 2안타 1타점)가 불방망이를 휘두르며 팀 승리에 앞장섰다.

애틀랜타는 선발 맥스 프리드(3.1이닝 8피안타 1볼넷 2탈삼진 6실점 4자책점)를 비롯한 투수진의 부진이 뼈아팠다. 올슨(3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과 다노(5타수 2안타 1홈런 3타점)는 고감도의 타격감을 과시했지만 팀 패배를 막기엔 힘이 모자랐다.

한편 두 팀은 13일 같은 장소에서 NLDS 2차전을 치른다. 필라델피아는 잭 휠러, 애틀랜타는 카일 라이트를 선발투수로 예고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