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쪽상담소' 이달소 츄 "지난해 수입 없어 식비 탓에 스트레스도" [TV캡처]

입력2022년 10월 07일(금) 22:03 최종수정2022년 10월 07일(금) 22:13
사진=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가수 츄가 폭식하는 이유를 털어놓았다.

7일 방송된 채널A '오은영의 금쪽 상담소'에 이달의 소녀 멤버 츄가 출연했다.

이날 츄는 스트레스를 받을 때마다 심각하게 매운 음식을 폭식한다고 털어놓았다. 한 달에 한 번은 응급실을 찾을 정도로 위가 망가진 상태지만 소화제까지 폭식할 정도로 악순환을 끊어내지 못하고 있다고.

음식에 집착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묻자, 츄는 "힘 안 들이고 빠른 시간에 기뻐진다. 그냥 숟가락만 들면 되는 거 아니냐. 제일 에너지 소모가 적기도 하다"고 밝혔다.

잠시 머뭇거리던 츄는 "사실 작년쯤엔 수입이 없었다. 음식을 먹고 싶은데 비용이 너무 크니까, 그거에 또 스트레스받아서 엄청 매운 음식을 하나 시켜서 그걸 남김없이 먹는 게 습관이 됐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난 친구들에게 '인스턴트 위로'한다고 얘길 한다. 다른 사람에 피해 주지 않으면서 해소할 수 있어서 제일 선호한다"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