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KBO 퓨처스리그, 6일 대장정 마침표

입력2022년 10월 07일(금) 15:55 최종수정2022년 10월 07일(금) 15:58
사진=KBO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지난 4월 5일 개막해 쉴새없이 달려온 2022 KBO 퓨처스리그가 6일 5경기를 마지막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11개 팀이 참여한 2022 KBO 퓨처스리그는 북부(LG 트윈스, 키움 히어로즈, 두산 베어스, SSG랜더스, 한화 이글스)와 남부(상무, 롯데 자이언츠, NC 다이노스, 삼성 라이온즈, KT위즈, KIA 타이거즈) 2개 리그로 나뉘어 진행됐다.

그 결과 북부리그는 한화가 지난해 19경기 차로 1위에 올랐던 LG를 8.5게임차로 제치며 2019년 이후 3년만에 1위에 복귀했다. 남부리그는 상무 야구단이 2012년 이후 11년 연속 정상에 등극했다.

아울러 한국야구위원회(KBO)는 올해도 퓨처스리그에서 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을 이천(두산), 마산, 익산 구장에서 총 56경기에 적용해 시범 운영했다. 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은 지난 2020년부터 올해까지 3년 간 문화체육관광부 지원을 통해 운영해왔다.

특히 올해는 데이터 결과 전달 방식 변경과 시스템 개선을 통해 최종 판정까지의 시간 지연을 크게 단축했다. 작년까지 최종 판정에 2.5-2.8초가 소요되던 것에 비해 올해는 데이터 결과가 심판에게 0.3초내에 전달되어 최종 판정까지 시간을 평균 1.5초대로 단축하는데 성공했다.

KBO는 현장 관계자들에게 실시간 투구 트래킹 데이터와 영상을 제공해 선수단의 이해를 돕고 현장 관계자 의견수렴에 활용했다. 나아가 KBO는 향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와 자동 투구 판정 시스템에 대한 자료, 데이터 공유와 함께 향후 발전방안을 모색하기 위한 협력 관계를 구축해나가기로 협의했다.

KBO는 또한 스피드업을 강화하고 박진감 넘치는 경기를 위해 신설해 시범 운영했던 승부치기 제도의 운영 결과를 분석해 KBO리그 적용 여부를 논의할 예정이다.

한편 퓨처스리그 경기는 올해도 KBO 공식 영상 채널을 통해 약 50여 경기가 중계되었으며 허구연 KBO 총재의 특별 해설 이벤트도 진행됐다.

▼ 2022 KBO 퓨처스리그 최종 순위표
사진=KB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