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생팀' 하나카드, PBA 팀리그 전기리그 우승

입력2022년 10월 03일(월) 11:39 최종수정2022년 10월 03일(월) 11:39
하나카드 선수단 / 사진=PB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신생팀' 하나카드 원큐페이가 최종일 패배에도 PBA팀리그 전기리그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하나카드는 2일 강원도 춘천시 엘리시안강촌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2-2023 3라운드 최종전에서 블루원리조트에 2-4로 패하고도 우승을 차지했다.

하나카드는 이날 패배로 12승 9패를 기록했다. 같은 날 SK렌터카를 제압한 TS샴푸·푸라닭(12승 9패)과 동률이 됐지만 상대 전적에서 2승 1패로 앞서며 우승과 마주했다.

이로써 전기리그 우승팀 하나카드와 준우승팀 TS샴푸∙푸라닭은 포스트시즌 직행 티켓을 손에 넣었다. 전기리그 MVP는 하나카드를 전기리그 우승으로 이끈 '베트남 특급' 응우옌 꾸억 응우옌이 수상했다. 응우옌에게는 상금 300만 원이 돌아간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