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중국 꺾고 여자농구 월드컵 4연패 달성

입력2022년 10월 01일(토) 22:10 최종수정2022년 10월 01일(토) 22:10
사진=USA Basketball SNS 캡처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미국이 중국을 꺾고 국제농구연맹(FIBA) 여자농구월드컵 4연패 위업을 달성했다.

미국(1위)은 1일(한국시각) 호주 시드니에서 열린 대회 결승전에서 중국(7위)을 83-61로 물리쳤다.

이로써 미국은 2010년 체코 대회부터 4개 대회 연속 우승을 차지했다. 이 대회에서 4연패를 기록한 것은 1959년부터 1975년까지 5연패를 달성한 소련 이후 처음이다.

미국이 여자농구 월드컵에서 패한 마지막 경기는 2006년 브라질 대회 준결승에서 러시아에 68-75로 진 것이다. 그 대회 3·4위전부터 이날 결승까지 월드컵 30연승을 달리는 중이다.

결승전에서 19득점 5리바운드로 활약한 에이자 윌슨이 대회 최우수선수(MVP)에 선정됐다.

중국은 리웨루가 19득점 12리바운드로 분투했으나 패배를 막지 못했다.

하지만 중국은 1994년 준우승 이후 28년 만에 여자농구 월드컵 결승에 오르는 성과를 냈다.

정선민 감독이 이끈 한국 대표팀은 이번 대회 조별리그에서 1승 4패로 탈락해 대회를 마쳤다. 보스니아를 상대로 거둔 승리는 2010년 대회 이후 12년 만에 이룬 본선 승리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