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OVO, 2023-2024시즌부터 아시아쿼터 제도 도입

입력2022년 09월 30일(금) 15:00 최종수정2022년 09월 30일(금) 15:00
사진=KOVO 엠블럼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배구연맹이 30일 제19기 제1차 이사회를 개최해 아시아쿼터 제도 도입, 여자부 외국인선수 연봉 인상, 2023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 등에 대한 안건을 논의 및 의결했다.

먼저 2023-2024시즌부터 아시아쿼터 제도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선수 선발은 트라이아웃을 통해 실시되며 동아시아 4개국(일본, 몽골, 대만, 홍콩)과 동남아시아 6개국(태국, 필리핀, 인도네시아, 베트남, 말레이시아, 미얀마), 총 10개국을 대상으로 실시할 계획이다.

참가선수들의 포지션은 제한을 두지 않기로 하였고, 선수들의 연봉은 10만 달러(세금 포함, Gross)로 국내선수 보수총액에서 제외키로 하였다. 또한 선수 선발 시 구단 간 공정성 확립을 위해 7개 구단이 구슬 10개씩 동일 확률 추첨으로 드래프트를 진행할 예정이다.

아시아쿼터 트라이아웃 개최 시기는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 후 2023년 5월말로 예정되어 있으며 장소는 제주특별자치도를 후보지로 고려하고 있다.

20-21시즌부터 3시즌 간 동결이었던 여자부 외국인선수 연봉이 소폭 인상된다.

이에 따라 여자부 외국인선수 연봉이 현행 1년차 20만 달러(세금 포함, Gross), 2년차 이상 30만 달러(세금 포함, Gross)에서 1년차 25만 달러(세금 포함, Gross)로 인상되며 2년차 이상은 현행을 유지한다.

연맹은 이번 연봉 인상을 비롯하여 우수선수 확보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할 계획이다.

코로나19 관련 해외 입국 방역지침이 완화됨에 따라 2019년 토론토 트라이아웃 이후 4년 만에 2023 외국인선수 트라이아웃을 대면 행사로 추진키로 했다.

트라이아웃 개최지는 현지 배구 인프라 및 참가 선수들의 접근성을 고려하여 동유럽 지역으로 검토중이며, 개최 시기는 4월말에서 5월초가 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