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맛' 지석진 "막대하던 센 언니들…리드해주는 게 좋아"

입력2022년 09월 30일(금) 10:31 최종수정2022년 09월 30일(금) 10:33
지석진 / 사진=TV조선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개그맨 지석진이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과 여행 후 느낀 점을 밝혔다.

3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조선 '여행의 맛' 제작발표회에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 김진 PD가 참석했다.

티저 영상에서 센 언니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을 무서워하는 모습을 보였던 지석진.

이와 관련해 지석진은 "저는 막대해주면 좋겠다 싶었는데, 진짜 막대하더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첫날 만나는 순간부터 뭔 얘기만 하면 째려보시더라. 쭉 그런 건 아니고, 사실 저희는 누군가 리드해주는 걸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박미선은 "마냥 끌고 다닐 수 있으니 걱정하지 마셔라"며 너스레 떨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후크 권진영 대표의 끝없는 괴담, 의료법 위…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직 중인 대학…
기사이미지
권진영 '후크 왕국'의 추악한 민낯…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추악한 민낯이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