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의 맛' 박미선 "김용만X지석진X김수용, 남사친 만들고 싶었다"

입력2022년 09월 30일(금) 10:23 최종수정2022년 09월 30일(금) 10:26
박미선 / 사진=TV조선 제공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개그우먼 박미선이 '여행의 맛' 출연 결심한 이유를 밝혔다.

30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TV조선 '여행의 맛' 제작발표회에 김용만, 지석진, 김수용, 이경실, 박미선, 조혜련, 김진 PD가 참석했다.

섭외 제안을 받고 어떤 반응이었을지 궁금하다는 말에 조혜련 "출연료를 안 주더라도 가고 싶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이 세 분하고 같이 얘기도 나누도 같이 지내보고 싶었다. 두 언니랑도 여행을 다녀 본 적 없어 기뻤다"고 덧붙였다.

이어 박미선은 "그냥 여행을 떠나고 싶었다. 나만 그런 게 아니라 주부들은 그런 게 있다. 또 팬데믹 상황 때문에 못 나가지 않았나. 누구랑 가도 갔을 거다"며 "멤버를 듣는 순간 '남사친'을 만들어보자 싶었다. 사심이 있었다"며 너스레 떨었다.

[스포츠투데이 송오정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