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모비스, 다음 달 9일 팬 출정식 개최

입력2022년 09월 29일(목) 15:56 최종수정2022년 09월 29일(목) 15:57
사진=현대모비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가 3년 만에 대면으로 팬 출정식을 진행한다.

현대모비스는 "10월 9일 오후 2시 울산 삼산동 CGV에서 2022-2023시즌 팬 출정식을 개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정규리그 개막을 앞두고 팬과 함께 새로운 변화와 시작을 알리기 위해 준비됐다. 새로운 시즌 슬로건과 응원단 소개, 선수단 출사표, 토크 팬미팅 등으로 구성된 행사는 오후 2시 30분부터 약 2시간가량 이어진다.

또한 이번 팬 출정식은 코로나19 제재가 풀림에 따라 2019년 이후 3년 만에 대면으로 진행된다. 이날 조동현 감독을 포함해 수석코치 양동근, 주장 함지훈, 외국인 선수 저스틴 녹스, 게이지 프림, 아시아쿼터 선수 아바리엔토스, 신인 선수 등이 모두 참석해 선수단의 비시즌 근황 토크, 팬들의 Q&A 등 선수들과 팬들이 가까이서 소통할 수 있는 시간도 마련했다.

이 밖에도 현대모비스는 참석한 팬들을 위해 다양한 경품을 준비하고 추첨을 통해 증정할 계획이다. 팬 출정식 행사는 선착순 200명을 대상으로 하며 현대모비스 팬이라면 누구나 참석 가능하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