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곽진숙, 희귀질환 앓는 딸과 소통 갈등 "종종 화내" [TV캡처]

입력2022년 09월 28일(수) 07:59 최종수정2022년 09월 28일(수) 08:01
인간극장 / 사진=KBS1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인간극장' 곽진숙 씨가 딸 이지원 씨와 말다툼을 벌였다.

28일 방송된 KBS1 '인간극장'에서는 지적장애를 동반하는 희귀질환 윌리엄스 증후군을 앓는 언니 이지원 씨와 동생 이송연 양의 이야기가 담긴 민요 자매들의 '우리 함께 걸어요' 3부로 꾸며졌다.

이날 이지원 씨는 새 한복 치마를 입어보던 중 동생 이송연 양과 말다툼을 벌였다. 이에 대해 이지원 씨는 "동생이 제 한복 치마 보고 절 연등색 같다고 놀렸다"고 다툼 이유를 밝혔다.

이에 대해 엄마 곽진숙 씨는 "소통에 문제가 있어서 자주 그런다. 송연이가 '이건 괜찮은데 언니가 입은 건 안 좋아'라고 하면 자기한테 뭐라고 하는 걸로 받아들여서 화를 내고 토라지는 일이 종종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엄마 곽진숙 씨는 이지원 씨에게 상황을 설명하며 "너한테 뭐라고 한 게 아니라 한복 치마 길이 때문에 그런 거다. 그런데 왜 너까지 덩달아 속상하게 그러냐"고 토로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