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룬 송 감독 "한국은 훌륭한 팀…가나전 좋은 경기 될 것"

입력2022년 09월 27일(화) 22:26 최종수정2022년 09월 27일(화) 22:26
카메룬의 리고베르 송 감독 / 사진=팽현준 기자
[상암=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은 훌륭한 팀이다"

카메룬의 리고베르 송 감독이 벤투호의 전력을 높이 평가했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대표팀은 27일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카메룬과의 평가전에서 손흥민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승리했다.

월드컵 본선에서 가나를 상대하는 한국은 카메룬은 ‘가상의 가나’로 생각하고 이번 경기에 임했다. 비록 에릭 막심 추포-모팅(바이에른 뮌헨), 잠보 앙귀사(나폴리) 등 카메룬의 핵심 선수들이 빠진 것은 아쉬웠지만, 월드컵 모의고사에서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었다.

그러나 카메룬은 지난 23일 우즈베키스탄에 0-2로 덜미를 잡힌데 이어, 한국에게도 패하며 아쉬운 결과를 안고 한국을 떠나게 됐다.

송 감독은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결과는 좋지 않았지만 좋은 경기였다. 이번 경기에 대해 굉장히 만족하고 선수들도 자랑스럽다. 우리의 팀 스피릿을 되찾은 것 같다"고 소감을 전했다.

송 감독은 또 "우리는 우즈베키스탄전과 한국전에서 각각 다른 전술을 썼다. 월드컵에서 어떤 전술을 쓸지 알고는 있지만 말하진 않겠다. 스위스전 전술은 이미 생각해둔 것이 있다"면서 "새로 투입된 선수들에 대해 만족한다. 보여줄 것을 보여줬다. 26명의 선수가 카타르에 갈텐데, 우리에겐 아직 시간이 많이 남아 있다"고 덧붙였다.

한국에 오지 않은 추포-모팅과 앙귀사에 대해서는 "지금은 쉬고 있지만, 확실한 우리의 선수들이다. 앙귀사는 현재 3일에 한 경기씩 뛰고 있어 휴식이 필요했다"면서 "11월까지 많은 일이 일어날 수 있지만 추포-모팅과 앙귀사는 우리의 가족"이라고 전했다.

이날 경기가 끝난 뒤 송 감독은 손흥민과 함께 인사하며 대화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송 감독은 "오늘 많은 관중이 왔는데 서로 인사를 하고 싶었다. 손흥민이 매우 착하고, (한국과 카메룬이) 함께 월드컵에 출전하기 때문에 서로 응원했다"고 설명했다.

한국의 전력에 대해서는 "훌륭한 팀이다. 우리가 잘하지 못했다면 점수 차이가 더 났을 것이다. 한국에는 유명한 유럽팀에 있는 선수들이 많다. 한국이 좋은 경기를 해서 우리에게도 좋은 경험이 됐다"고 높이 평가했다.

마지막으로 송 감독은 월드컵에서 펼쳐질 한국과 가나의 경기에 대해 "좋은 경기가 될 것 같다. 한국이 잘 준비하는 것 같다. 누가 이길지 예상하기는 쉽지 않다. 아주 좋은 경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폭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
기사이미지
'인간 문어' 서튼, 프랑스·브라질…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승리팀을 잘 …
기사이미지
주요증인 박수홍, '횡령 부인' 친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