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파타' 원슈타인 "사람들 웃음 주는 것 좋아했어, 코미디언도 꿈 꿔"

입력2022년 09월 27일(화) 13:38 최종수정2022년 09월 27일(화) 13:38
최파타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최파타' 원슈타인이 어릴적 코미디언을 꿈꿨었다고 알렸다.

27일 오후 방송된 SBS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원슈타인과 PH-1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최화정은 "본인이 생각했을 때 언제부터 특별한 매력이 있다고 생각했냐"고 물었다.

원슈타인은 "그런 걸 말하려니 쑥쓰럽다. 단지 내가 쫌 뭔가 있다고 생각을 했던 때가 학원에서 친구들을 놀릴 때 즐거움을 느꼈던 거 같다"며 "어릴적 코미디언도 꿈꿨다"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