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칼텍스, 26일부터 다음 달 3일까지 日 전지훈련 진행

입력2022년 09월 26일(월) 16:19 최종수정2022년 09월 26일(월) 16:20
사진=GS칼텍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V-리그 여자부 GS칼텍스가 일본 전지훈련을 떠났다.

GS칼텍스는 "26일부터 10월 3일까지 일본 이바라키현에서 7박 8일에 걸쳐 전지훈련을 실시한다"고 26일 밝혔다.

GS칼텍스는 전지훈련 기간 동안 지난 시즌 일본 V리그 1부리그 7위팀인 히타치 아스테모 리바레와 4차례, 2부리그 1위팀인 군마은행 그린윙즈와 2차례 등 총 6차례의 연습경기를 실시한다.

이 기간 동안 GS칼텍스는 경기 감각을 끌어올리는 한편 강도 높은 자체 전술 훈련을 통해 조직력 다지기에 초점을 맞춰 2022-2023 V-리그 우승을 위한 본격적인 담금질에 돌입할 계획이다.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이번 전지훈련을 통해 선수들의 팀워크를 극대화하려고 한다. 일본 팀과의 연습경기를 통해 실전 감각을 끌어올리고, 부족한 부분을 보완할 수 있도록 하겠다. 또한 기본기가 뛰어난 일본 팀의 장점을 습득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만큼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한수지, 한다혜, 유서연 등이 국가대표 차출로 이번 전지훈련에 함께 하지 못하게 된 가운데 국내선수 중 맏언니인 오지영은 "일본 전지훈련을 통해 우리 팀 선수들과의 호흡을 최대한 끌어올리고, 다가오는 시즌 우승을 위해 우리 팀의 끈끈한 팀컬러를 보다 돋보일 수 있도록 맏언니로서 동생들을 잘 이끌겠다"고 힘줘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