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현희 6승+푸이그 홈런' 키움, 삼성 꺾고 2연패 탈출

입력2022년 09월 21일(수) 21:59 최종수정2022년 09월 21일(수) 21:59
한현희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키움 히어로즈가 삼성 라이온즈를 제압하고 연패에서 벗어났다.

키움은 2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과의 홈 경기에서 5-4로 이겼다.

이로써 키움은 2연패에서 벗어나며 76승 2무 58패를 기록했다. 3연승이 끊긴 삼성은 59승 2무 71패가 됐다.

키움이 선취점을 가져갔다. 1회말 김준완의 2루타 후 2사 3루에서 야시엘 푸이그의 타구를 3루수가 처리하지 못하며 1점을 먼저 만들었다. 이후 김태진의 안타로 만든 1,2루에서 이주형이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다.

3회말에도 푸이그의 선제 솔로포를 시작으로 김태진의 2루타로 만든 1사 2루에서 송성문-김재현의 연속 1타점 2루타로 5-0이 됐다.

삼성은 4회초 이원석의 안타, 김현준의 2루타로 이어진 2사 2,3루에서 김상수의 1타점 적시타로 추격했다.

5회초에도 호세 피렐라의 안타 후 구자욱의 1타점 적시타 때 우익수 송구 실책으로 한 점을 추가했다.

삼성은 7회초 구자욱의 볼넷 후 2사 1루에서 이원석이 추격의 투런포를 날리며 1점차까지 추격했다.

이후 삼성은 9회초 구자욱의 안타, 이원석이 볼넷으로 걸어나가며 2사 1,2루 기회를 맞았으나 점수를 내는 데 실패했고, 경기는 키움의 승리로 끝났다.

키움은 선발투수 한현희가 5이닝 8피안타 5탈삼진 2실점(1자책)을 기록하며 시즌 6승(4패)을 달성했다.

타선에서는 김준완이 4타수 2안타, 임지열이 4타수 2안타, 김태진이 4타수 2안타를 기록했다.

삼성은 선발투수 백정현이 3이닝 9피안타(1피홈런) 5실점(3자책)을 기록한 점이 아쉬웠다. 타선에서는 이원석이 4타수 3안타(1홈런) 2타점, 김현준이 4타수 3안타로 분투했으나 거기까지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