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평군 G-스포츠클럽야구단, 가평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우승

입력2022년 09월 20일(화) 13:41 최종수정2022년 09월 20일(화) 13:43
사진=대한유소년야구연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경기 가평군 G-스포츠클럽야구단이 제1회 가평군수배 전국유소년야구대회 주니어리그(U-16)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삼성 라이온즈 포수 출신 현재윤 감독이 이끄는 가평군 G-스포츠클럽야구단은 18일 대회 주니어리그 결승전에서 글로벌선진학교를 5-2로 눌렀다.

이로써 가평군 G-스포츠클럽야구단은 스톰배, 국토정중앙 양구 대회에 이어 올 시즌 세 번째 우승을 차지하게 됐다.

대한유소년야구연맹이 주관한 이번 대회는 주말을 이용해 3일부터 18일까지 4일 간 경기도 가평야구장 외 6개 구장에서 109개 팀이 참가한 가운데 열전을 벌였다.

이번 대회는 토너먼트 방식으로 치러졌으며 연령별로 새싹리그(U-9), 꿈나무리그(U-11), 유소년리그(U-13), 주니어리그(U-16) 등 총 7개 부문 우승컵을 놓고 흥미진진한 승부를 펼쳤다.

가평군 G-스포츠클럽야구단은 예선 첫 라운드에서 부전승, 두 번째 경기에서 인천서구유소년야구단을 7-2로 제치고 8강 티켓을 따낸 데 이어 부천시유소년야구단마저 8-0으로 누르며 4강에 진출했다.

4강에서도 가평군 G-스포츠클럽야구단의 기세는 이어졌다. 2타점 2루타와 투런포를 작렬시킨 중학교 1학년 이해성의 활약을 앞세워 강남 도곡유소년야구단을 10-1로 격파했다.

송상민 감독이 이끄는 글로벌선진학교와의 결승전에서도 결승타를 올린 최재우와 선발투수 하지성(4이닝 2탈삼진 1실점), 마무리 투수 장동훈(3이닝 4탈삼진 무실점)의 수훈에 힘입어 5-2로 이긴 가평군 G-스포츠클럽야구단은 결국 우승과 마주하게 됐다.

대회 최우수선수(MVP)는 가평군 G-스포츠클럽야구단 4번타자 최재우에게 돌아갔으며 글로벌선진학교 탁월한과 가평군 G-스포츠클럽야구단 하지성이 우수선수상을 차지했다. 감독상은 가평군 G-스포츠클럽야구단 현재윤 감독이 받았다.

MVP의 영예를 안은 최재우는 "지금이 중2를 마감하는 중요한 시기라 열심히 훈련했는데 우승을 해서 너무 기분 좋다. 현재윤 감독님이 항상 기본에 충실하면서 자기만의 루틴을 잘 유지하라고 말씀해 주셔서 노력하고 있고 많은 도움이 되고 있다. 앞으로 열심히 해서 훌륭한 프로야구 선수가 되는 게 꿈"이라고 힘을 줬다.

감독상을 수상한 현재윤 감독은 "홈 그라운드 대회여서 좀 부담이 됐는데 올해 세 번째 우승을 차지해서 더욱 뜻 깊다. 저희가 가평군체육회 소속인데 가평군 G-스포츠클럽이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해 주신 서태원 가평군수님과 지영기 가평군 체육회장님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이번 대회를 성공리에 마친 대한유소년야구연맹 이상근 회장은 "자라섬, 남이섬, 잣, 계곡으로 유명한 관광문화 도시인 경기도 가평군은 유소년야구장 포함 최신식 4개 구장을 보유한 훌륭한 시설과 지하철이 야구장 인근에 위치한 교통의 편리성까지 갖춘 대회하기에 최적의 지역이다. 대회에 참가한 선수나 학부모의 만족도가 높아 더욱 대회가 빛난 것 같다"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