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구 U-18 대표팀, 야구선수권 슈퍼 라운드서 멕시코에 6-4 승리

입력2022년 09월 18일(일) 10:06 최종수정2022년 09월 18일(일) 10:08
정대선(왼쪽부터), 박한결, 김영후 / 사진=대한야구소프트볼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 18세 이하 야구대표팀이 제30회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슈퍼라운드 마지막 경기에서 멕시코를 제압했다.

최재호 감독(강릉고)이 이끄는 한국은 18일(한국시각) 미국 플로리다주 새로소타의 에드 스미스 스타디움에서 열린 제30회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U-18 세계청소년야구선수권대회 슈퍼라운드 3차전 경기에서 멕시코를 6-4로 꺾었다.

이로써 한국은 슈퍼라운드 전적을 4승 1패(오프닝라운드 1승 1패)로 마감했다. 한국은 일본과 미국의 슈퍼라운드 최종 결과에 따라 결승 진출 여부가 가려진다. 일본이 승리할 시 종합 성적 1위로 대만과 결승에서 맞붙고, 미국이 승리할 경우 일본과 3·4위전을 치른다.

한국은 멕시코를 맞아 1번 정준영(중견수, 장충고)-2번 문현빈(2루수, 북일고)-3번 김민석(1루수, 휘문고)-4번 박한결(좌익수, 경북고)-5번 김재상(3루수, 경기상고)-6번 김정민(우익수, 경남고)-7번 김범석(포수, 경남고)-8번 박태완(유격수, 유신고)-9번 김영후(지명타자, 강릉고)로 라인업을 꾸렸으며, 선발투수는 서현원(세광고)이 마운드에 올랐다.

1회초부터 선발 서현원이 제구가 흔들리면서 볼넷 2개를 내줬고 이어 두 번째 투수로 신영우가 올라왔지만 폭투를 범한 뒤 볼넷을 허용했다. 계속된 1사 만루의 위기에서 3루 땅볼을 유도했지만 3루수 김재상의 홈 송구가 빗나가면서 선취점을 내줬다.

계속된 1사 만루에서 세 번째 투수 윤영철로 교체됐다. 윤영철은 내야 뜬공과 외야 뜬공으로 위기를 넘기면서 추가 실점없이 1회초를 마무리 했다. 그러나 3회초 선두타자에게 좌중간 2루타와 중전안타를 허용하며 2사 2,3루의 위기를 맞았다. 6번 이치로 카노에게 윤영철은 7구 끝에 2타점 2루타를 허용했다. 윤영철의 이번 대회 첫 실점이다.

한국은 3회말 반격을 시작했다. 문현빈의 내야안타와 폭투로 얻은 1사 2루의 기회에서 박한결의 좌전 2루타로 첫 득점에 성공했다. 대타 정대선의 볼넷과 김정민의 몸에 맞는 공으로 맞은 1사 만루에서 김범석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1점을 추격했다.

4회말 김영후가 우전 2루타로 포문을 연 뒤 정준영의 번트 안타 때 나온 상대 수비 실책으로 김영후가 홈으로 들어오며 승부를 결국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 정준영의 도루와 문현빈의 중견수 뜬 공 이후 김민석의 고의사구로 만들어진 1사 1,3루에서 박한결의 내야 땅볼로 득점하며 결국 역전에 성공했다.

계속된 2사 2루에서 정대선의 적시타가 나오면서 1점을 더 달아났다. 6회말 김민석의 안타와 도루 이후 정대선의 적시타가 다시 터지면서 승부의 쐐기를 박았다.

윤영철은 4이닝 동안 4피안타 5탈삼진 2실점으로 이번 대회 3승째를 올렸으며, 5회초 1사 1루에 등판한 김서현은 4타자 연속 탈삼진을 잡아내며 2.1이닝 동안 1피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경기를 마무리 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