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승 호투' 두산 곽빈, '동기' 정철원에 "저보다 두 수 위" 칭찬

입력2022년 09월 14일(수) 22:48 최종수정2022년 09월 14일(수) 22:48
곽빈 / 사진=방규현 기자
[잠실=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호투로 LG 트윈스 타선을 잠재운 곽빈(두산 베어스)이 승리 소감을 전했다.

두산은 1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LG 트윈스와의 홈 경기에서 5-0으로 이겼다.

어제 LG에게 당한 0-5 영봉패를 설욕하는 승리였다. 이 승리로 두산은 연패에 빠지지 않고 LG와의 시즌 최종전에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었다.

투·타의 조화가 돋보였다. 특히 선발투수 곽빈이 6.1이닝 5피안타 6탈삼진 무실점으로 호투하며 시즌 6승(8패)을 챙겼고, 후속투수 정철원(1.2이닝)-홍건희(1이닝)가 모두 무실점 피칭을 보여줬다. 타선은 12안타를 몰아치며 활약했다.

곽빈은 최고구속 155km/h에 달하는 빠른 직구와 커브(23구), 슬라이더(17구), 체인지업(15구) 등 다양한 변화구를 섞어 LG 타선을 잠재웠다. 연속 안타를 맞은 것은 투구수가 90구에 달하던 7회 뿐이었다.

경기 후 수훈 선수로 취재진과 만난 곽빈은 "연패하지 않아 기쁘다. 실점을 막아 준 (정)철원이에게 고맙고 제일 수고한 (박)세혁이 형에게 고맙다고 인사하고 싶다"고 전했다.

그는 "(박)세혁이 형이 '어떻게 던질래'하고 물어보시는데, 항상 가운데 보고 형만 믿고 던지겠다고 한다. 그래서 좋은 결과가 나온 것 같다"고 공을 돌렸다.

7회초 1사 1,2루 상황에서 후속투수 정철원에게 마운드를 넘겨준 상황에 대해서도 "더 던지고 싶은 욕심은 없었다. 구위가 좀 떨어진 것 같아서 다음 투수가 올라오는 게 맞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곽빈은 정철원에 대해 "걱정은 하나도 안 했다. (정)철원이가 무조건 막아줄 거라 생각했다"며 "철원이는 저보다 전체적인 면에서 두 수 위라고 생각한다. 일단 제구가 안정적이고, 저와 자신감이 다르다. 배우고 싶다"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전반기에 다소 기복 있는 투구를 선보였던 정철원은 7월 24일 이후 3실점 이상을 기록한 경기가 없이 시즌 3승(1패)을 수확하며 좋은 피칭을 이어가고 있다.

이에 대해 "전반기에도 구위가 좋았다고 생각했는데 피해가는 느낌이어서 마음을 좀 추스렸다. 그랬더니 자신감이 생기고 제 공이 나오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또한 4승 7패 평균자책점 4.10을 기록했던 작년보다도 좋은 투구를 보여주는 것에 대해 "작년에는 너무 오래 쉬어서 경기 감각도 없었고, 욕심이 많았다. 그 욕심이 조금씩 사라지고 선발투수로서 그 경기를 책임만 지자고 생각하니 조금씩 좋아진 것 같다"고 말했다.

국제대회 승선 가능성에 대해 묻자 "욕심이 없는 건 아니다. 하지만 무조건 없는 것도 아니다. 뽑아주시면 가는 거다. 그래도 계속 밸런스 유지하고 자신감 있는 투구를 유지하면 뽑아주실 수도 있겠다고 생각한다. 일단 신경 쓰지 않고 시즌을 끝내는 게 목표"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동기 정철원이 신인왕 경쟁을 벌이고 있는 것에 대해 "굉장히 좋은 선수들이 많고, 제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정)철원이가 제일 잘하는 게 맞는 것 같다. 기록을 보시면 철원이가 압도적이라 신인왕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웃어 보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폭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
기사이미지
주요증인 박수홍, '횡령 부인' 친형…
기사이미지
권진영 '후크 왕국'의 추악한 민낯…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추악한 민낯이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