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14일 홈 키움전 앞두고 황대인 1군 말소

입력2022년 09월 14일(수) 17:05 최종수정2022년 09월 14일(수) 17:06
KIA 황대인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KIA 타이거즈 내야수 황대인이 잠시 쉬어간다.

한국야구위원회(KBO)에 따르면 KIA는 14일 광주-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리는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키움 히어로즈와의 홈 경기를 앞두고 내야수 황대인과 좌완투수 김정빈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다.

올 시즌 0.251의 타율과 12홈런 84타점을 올리며 KIA의 중심 타선을 책임졌던 황대인이 1군에서 내려간 이유는 전날(13일) 입은 허벅지 부상 때문이다.

황대인은 13일 키움전 3회초 1사 2루 임지열 타석에서 수비를 하다가 우전 안타를 친 후 2루로 향하던 임지열과 충돌했다. 한동안 그라운드에서 일어서지 못하던 황대인은 결국 김석환과 교체돼 경기를 마쳤다.

병원검진결과 황대인은 우측 허벅지 근육손상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KIA는 황대인, 김정빈을 대신해 내야수 이정훈과 우완투수 서덕원을 1군으로 불러올렸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폭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
기사이미지
주요증인 박수홍, '횡령 부인' 친형…
기사이미지
권진영 '후크 왕국'의 추악한 민낯…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추악한 민낯이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