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은 비를 타고'→'보디가드', 메가박스 스크린으로 다시 만난다

입력2022년 09월 06일(화) 10:02 최종수정2022년 09월 06일(화) 10:08
사진=메가박스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메가박스가 글로벌 영화사인 워너브러더스 코리아(Warner Bros. Korea)와 손잡고 ‘워너 필름 소사이어티’ 기획전을 진행한다.

6일 메가박스에 따르면 ‘워너 필름 소사이어티’는 워너브러더스의 명작 가운데 오랜 시간 모두의 인생 영화로 사랑받아온 작품들을 메가박스 스크린을 통해 다시 만날 수 있는 기획전이다.

이번에 재개봉하는 작품은 ‘사랑은 비를 타고’부터 ‘블레이드 러너: 파이널 컷’, ‘카사블랑카’, ‘브이 포 벤데타’, ‘엑소시스트: 디렉터스 컷’, ‘보디가드’까지 총 6편이다. ‘워너 필름 소사이어티’는 메가박스 단독 개봉으로 21일부터 3개월 동안 차례대로 스크린에서 만나 볼 수 있다.

먼저 21일 재개봉하는 첫 번째 작품인 ‘사랑은 비를 타고’는 당시 최고의 뮤지컬 배우 진 켈리가 연출과 주연을 맡은 뮤지컬 영화로 ‘Singin' in the Rain’, ‘Moses Supposes’ 등 주옥같은 명곡들을 만나볼 수 있다.

10월 5일 선보이는 ‘블레이드 러너: 파이널 컷’은 ‘에이리언’, ‘마션’ 등 전 세계 영화 팬을 사로잡은 작품을 연출한 리들리 스콧 감독의 작품이다. 감독의 의도를 담아 최종 편집한 작품으로 다시 한번 SF 영화 팬들의 마음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올해로 개봉 80주년을 맞이해 관객들에게 뜻깊은 시간을 선물할 ‘카사블랑카’는 10월 26일 극장에서 만날 수 있다. 11월 2일에는 제3차 세계대전이 일어난 후 2040년 영국을 배경으로 통제된 사회에 대항하는 남자 V를 그린 ‘브이 포 벤테타’를 감상할 수 있다.

악령을 쫓으려는 카톨릭 신부의 처절한 사투를 다룬 본편에 미공개 장면을 추가한 ‘엑소시스트: 디렉터스 컷’은 11월 16일 재개봉해 공포 영화의 바이블다운 강렬한 서스펜스를 선사한다. 마지막으로 전직 대통령을 경호했던 보디가드와 세계적인 톱가수의 운명적인 사랑을 그린 ‘보디가드’를 휘트니 휴스턴이 직접 부른 ‘I will Always Love You’와 함께 11월 30일 만날 수 있다.

이와 함께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된다. 9월 6일부터 메가박스 자사 온라인 스토어에서 워너 필름 소사이어티 무비패스를 판매한다. 9월 21일부터 12월 6일까지는 ‘스탬프 이벤트’도 진행한다.

메가박스 관계자는 “시간이 지나도 변하지 않는 인생 영화들을 더 많은 분들이 감상하실 수 있도록 이번 기획전을 준비했다. 앞으로도 다양한 명작들을 영화 팬분들께 선보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