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준♥김유지, 결별설에 무게 실리는 이유 [ST이슈]

입력2022년 09월 01일(목) 15:12 최종수정2022년 09월 01일(목) 16:13
정준, 김유지 / 사진=김유지 인스타그램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연애의 맛 3'에서 13살 나이차를 극복하고 실제 연인으로 발전해 큰 화제를 모았던 배우 정준과 방송인 김유지의 결별설에 휘말렸다.

1일 김유지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인스타 오랜만"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에서 김유지는 청바지에 티셔츠를 입고 있는 모습이며 밝은 얼굴로 손 인사를 하는 듯 한 모습이다. 지난 2월 이후 약 7개월 만에 소식을 전한 김유지의 근황은 눈길을 모았다.

하지만 김유지의 근황 모습보다 더 주목을 받기 시작한 건 SNS 상에서 모두 사라진 정준과의 모습이었다. 김유지의 SNS에는 정준과 함께한 데이트 사진들을 다수 공개했던 바 의아함을 자아냈다.

정준의 SNS 상태 역시 마찬가지로 결별설이 일기 시작했다. 정준은 평소 김유지와의 데이트 일상을 공유하는가 하면 김유지가 찍어준 사진에 '포토 바이 유지'라는 해시태그를 덧붙이며 애정을 과시해 왔다. 지난해 방송된 채널A 예능프로그램 '골프왕'에 출연한 정준은 공개 열애를 하고 있는 만큼 방송에서 김유지에게 통화를 걸어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여러 매체를 통해 애정을 과시해온 이들의 눈에 띄는 변화, 심지어는 두 사람 모두 댓글창을 폐쇄해 결별설에 더욱 무게가 실렸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두 사람이 아직 서로를 팔로우하고 있고 공식적으로 입장을 내고 있지 않다는 상황을 두고 섣불리 이들의 이별을 확신할 수 없다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정준과 김유지는 지난 2019년 TV조선 '연애의 맛 3'을 통해 13살 나이 차를 극복하고 연인으로 발전했다. 방송을 통해 만난 두 사람은 당시 13살 나이차였지만 서로에 대한 호감으로 큰 화제를 모았다. 정준과 김유지는 방송 외에 따로 데이트를 하기도, 촬영 중 카메라를 피해 진지한 대화를 나누며 실제 연인으로 발전하는 것에 기대가 쏟아졌다.

뜨거운 관심속 공개 열애를 인정하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과시해온 두 사람. 지난해 연말까지도 달달한 럽스타그램을 자랑했던 두 사람의 사이에 어떤 변화가 생긴 건지 궁금증을 불러일으킨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폭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
기사이미지
주요증인 박수홍, '횡령 부인' 친형…
기사이미지
권진영 '후크 왕국'의 추악한 민낯…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추악한 민낯이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