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KBL, 박신자컵 서머리그서 감독·파울 챌린지 시범 적용

입력2022년 08월 24일(수) 09:49 최종수정2022년 08월 24일(수) 09:49
사진=W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WKBL(한국여자농구연맹)이 2022-2023시즌부터 도입 예정인 '감독 챌린지', '파울 챌린지' 제도를 '2022 KB국민은행 박신자컵 서머리그'에서 시범 적용한다.

시범 적용 대상 경기는 오는 27일 열리는 하나원큐와 KB스타즈, 우리은행과 BNK 썸, 삼성생명과 신한은행 간의 3경기를 대상으로 진행한다.

FIBA(국제농구연맹)의 요청으로 도입되는 감독 챌린지는 경기 중 1회에 한해 사용 가능한 제도로서, 터치아웃, 잔여 경기 시간 확인, U-파울 여부 등의 내용을 확인하기 위해 경기 중 각 팀 감독이 요청할 수 있는 제도다.

파울 챌린지는 WKBL 로컬룰로 신설됐으며, 본인 팀에게 부과된 파울에 대한 확인을 원할 때 사용할 수 있다. 단, 감독 챌린지와 달리 4쿼터부터 1회 사용할 기회가 부여되며, 매 연장전 진행 시마다 1회 요청 기회가 주어지지만, 이전 쿼터 미사용분에 대해서는 이월되지 않는다.

WKBL은 27일 경기를 통해 시범 적용 후 세부 내용을 보완해 10월에 개막하는 2022-2023시즌부터 본격적으로 도입할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