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자르호, 세계여자배구선수권 22인 후보엔트리 확정…권민지 합류

입력2022년 08월 20일(토) 18:14 최종수정2022년 08월 20일(토) 18:14
권민지(왼쪽)와 유서연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대한민국배구협회가 2022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 후보엔트리 22명을 확정했다.

세자르 여자대표팀 감독이 이끄는 한국 여자배구 대표팀은 9월 23일부터 10월 15일까지 네덜란드 및 폴란드에서 개최되는 2022 세계여자배구선수권대회에 출전한다. 이 중 대회에 참가할 최종엔트리 14명을 선발할 예정이다.

세터에는 김다인(현대건설), 김하경(IBK기업은행), 안혜진(GS칼텍스), 염혜선(KGC인삼공사)까지 총 4명이 후보엔트리에 이름을 올렸으며, 리베로에는 김연견(현대건설), 신연경(IBK기업은행), 한다혜(GS칼텍스가)가 선발됐다.

미들블로커에는 박은진(KGC인삼공사), 이다현(현대건설), 이주아(흥국생명), 한수지(GS캍텍스)가 포함되었으며, 아포짓에는 하혜진(페퍼저축은행)이 선발됐다.

윙스파이커에는 주장 박정아(한국도로공사)를 포함하여 고예림, 황민경(이하 현대건설), 권민지, 유서연(이하 GS칼텍스), 김미연(흥국생명), 박혜민, 이선우(KGC인삼공사), 이한비(페퍼저축은행), 표승주(IBK기업은행)가 이름을 올렸다.

지난 8월 1일 진천선수촌에 소집하여 세자르 감독이 이끄는 강화훈련을 이어가고 있는 여자배구 대표팀은 세계선수권대회 직전 유럽 전지훈련을 계획하고 있다.

대한배구협회는 "현재 불가리아배구협회와 훈련 및 연습경기에 대한 세부 일정을 조율 중이며, 불가리아 대표팀과 4차례의 연습경기가 치러질 예정"이라고 전했다.

세자르 감독은 "불가리아는 지난 2022 발리볼네이션스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 주었다. 세계선수권대회 직전 불가리아와의 실전 연습경기는 진천선수촌에서 훈련한 결과를 확인할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며 전지훈련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제자 갑질 의혹' 이범수 "차별‧폭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배우 이범수가 교수로 재…
기사이미지
주요증인 박수홍, '횡령 부인' 친형…
기사이미지
권진영 '후크 왕국'의 추악한 민낯…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후크엔터테인먼트의 추악한 민낯이 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