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펜만 8명 투입한 LG, 삼성에 11-7 승리…삼성 4연패

입력2022년 08월 17일(수) 22:29 최종수정2022년 08월 17일(수) 22:29
고우석 / 사진=방규현 기자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LG 트윈스가 치열한 불펜 싸움에서 승리했다.

LG는 17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삼성 라이온즈와의 홈경기에서 11-7로 이겼다.

이날 결과로 LG는 62승 1무 39패를 기록하며 2위 자리를 굳혔다. 삼성은 4연패 수렁에 빠져 42승 2무 61패가 됐다.

양팀은 초반부터 치열한 타격전을 벌였다. 먼저 LG가 기선을 제압했다. 1회말 홍창기가 사구, 채은성이 안타로 출루한 2사 1,2루에서 오지환이 2타점 3루타를 터뜨렸다.

그러자 삼성도 2회초 이원석(안타)-강한울(안타)-김재성(볼넷)이 출루한 1사 만루에서 김헌곤이 2타점 적시타를 만들었다. 이후 김상수가 볼넷으로 출루한 뒤 오선진이 1타점 적시타를 터뜨렸고, 2사 만루에서 호세 피렐라의 1타점 적시타, 이원석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한 점을 추가했다.

이에 질세라 2회말 LG도 가르시아-허도환이 안타, 김민성이 볼넷으로 만든 무사 만루에서 홍창기(밀어내기 볼넷), 박해민(1타점 적시타), 김현수(2루수 땅볼), 채은성(2타점 2루타)이 차례로 점수를 만들며 7-5를 완성했다.

3회말에도 LG는 가르시아가 1루수 실책으로 출루한 뒤 2사 2루에서 홍창기의 1타점 적시타로 점수를 추가했다.

삼성은 4회초 김상수가 안타 후 폭투로 진루한 2사 3루에서 피렐라의 1타점 적시타로 추격했다.

두 팀의 타격전은 계속됐다. LG는 6회말 홍창기가 볼넷과 폭투로 진루한 1사 2루에서 김현수의 1타점 적시타로 한 점, 삼성은 7회초 이원석의 솔로포로 한 점을 냈다.

LG는 7회말에도 오지환의 안타 후 가르시아의 1타점 2루타로 점수를 추가한 뒤 8회말 박해민의 2루타, 김현수의 볼넷으로 이어진 무사 1,2루에서 채은성의 우익수 희생플라이 타점으로 11-7을 완성했다.

삼성은 만회점을 만들지 못했고, 경기는 LG의 승리로 끝났다.

LG는 선발투수 김윤식이 1.2이닝 만에 7피안타 5실점을 기록하며 강판됐으나, 송은범-이우찬-최성훈-정우영-진해수-김진성-이정용-고우석으로 이어진 불펜 투수들을 모두 투입하며 승리를 지켰다.

타선에서도 홍창기가 2타수 1안타 2볼넷 2타점, 채은성이 4타수 2안타 3타점, 오지환이 5타수 2안타 2타점, 가르시아가 4타수 2안타 1타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삼성도 선발투수 양창섭이 1이닝 5피안타 7실점을 기록하며 마운드를 내려왔고, 타선에서 피렐라(4타수 2안타 2타점), 이원석(3타수 2안타 2타점) 등이 분투했으나 역부족이었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