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허리디스크, 비 오니 증상 와…진통제 먹고 있다"

입력2022년 08월 14일(일) 15:22 최종수정2022년 08월 14일(일) 15:39
강다니엘 / 사진=커넥트엔터테인먼트 제공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가수 강다니엘이 허리 부상 상태에 대해 언급했다.

14일 서울시 중구 장충체육관에서 강다니엘의 데뷔 첫 솔로 콘서트 '퍼스트 퍼레이드 인 서울(FIRST PARADE IN SEOUL)' 기자간담회가 진행됐다.

강다니엘은 지난 6월, 신곡 '업사이드 다운(Upside Down)'으로 비보잉 퍼포먼스를 펼쳐오다 허리디스크 진단을 받아 음악방송 스케줄이 취소된 바 있다.

부상 상태에 대해 그는 "허리가 중요하더라. 최근 장마철이 오면서 비도 많이 오는데 굳이 날씨 어플을 안 봐도 될 정도로 첫 날에 증상이 오더라. 정규 활동이다 보니까 아쉬움이 많이 남았다. 중간에 원치 않는 상황이었으니까"라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그래도 그런 비디오를 남긴 것에 대해서, 27살의 가수가 비보이 하면서 비디오를 남긴 건 후회가 없고 다시 돌아간다 해도 똑같이 할 것 같다. 지금은 병원도 다니고 진통제도 열심히 먹으면서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부상 여파로) 무대에서 에너지 분배에 대해서 아쉬운 부분이 많다. 하나가 아쉽다기 보다도 어떻게 하면 이걸 최대한 티 안 나게 그 전 에너지를 보여드릴 수 있을까 고민이 많다. 잘 보여드리겠다"고 강조했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