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라존 2승' 휴온스, 블루원리조트 꺾고 공동 3위 도약

입력2022년 08월 11일(목) 09:38 최종수정2022년 08월 11일(목) 09:38
사진=PBA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휴온스가 '스페인 강호' 하비에르 팔라존의 활약을 앞세워 공동 선두 블루원리조트를 잡고 공동 3위로 올라섰다.

10일 오후 경기도 고양시 빛마루방송센터에서 열린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2-23' 1라운드 6일차에서 휴온스는 블루원리조트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4-1로 승리를 거두고 2연승에 성공했다. 반면, 블루원리조트는 같은 날 승리한 하나카드에 밀리며 2위로 내려섰다.

하나카드는 '베트남 특급' 응우옌 꾸억 응우옌이 2승을 거둔 가운데 크라운해태를 세트스코어 4-3으로 물리치고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웰컴저축은행은 프레드릭 쿠드롱(벨기에)과 한지승이 2승씩 합작하며 TS샴푸∙푸라닭을 4-3으로 꺾었고, SK렌터카는 NH농협카드와 풀세트 접전 끝에 소중한 승리를 거두며 2연패에서 벗어났다.

이날 휴온스는 팔라존이 첫 세트부터 김봉철과 호흡을 맞춰 찬차팍(튀르키예)-엄상필을 4이닝만에 11-3으로 승리하며 쾌조의 출발을 보였다. 이어 여자 복식에 나선 김세연-최혜미도 서한솔-김민영을 9-2(4이닝), 3세트 에이스전에 또 한번 나선 팔라존이 엄상필을 15-13(6이닝)으로 물리치고 세트스코어 3-0으로 달아났다.

블루원은 4세트 남녀혼합복식서 강민구와 스롱 피아비(캄보디아)가 오성욱-김세연을 꺾으며 한 세트 만회했으나 거기까지였다. 5세트 고상운이 찬 차팍을 단 4이닝만에 11-4로 제압하고 세트스코어 4-1 승리를 매듭지었다.

이날 다른 경기서는 하나카드가 복식과 단식전서 2승을 챙긴 응우옌 꾸억 응우옌(베트남)의 활약에 힘입어 크라운해태를 세트스코어 4-3으로 제압, 1라운드 5승1패를 기록하며 단독 1위로 올라섰다.

웰컴저축은행은 쿠드롱과 한지승이 나란히 2승씩 보태는 활약으로 TS샴푸∙푸라닭과 풀세트 접전 끝에 4:3으로 물리치고 휴온스와 공동 3위(3승3패)에 올랐다. SK렌터카도 NH농협카드와 풀세트 혈투 끝에 4-3으로 승리, 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11일 열리는 '웰컴저축은행 PBA 팀리그 2022-23' 1라운드 최종일인 7일차에는 첫 경기 웰컴저축은행-하나카드(12:30) 경기를 시작으로 블루원리조트-NH농협카드(15:30), 휴온스-크라운해태(18:30), TS샴푸∙푸라닭-SK렌터카(23:00) 경기로 이어진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