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극장' 최정규, 캄보디아서 17년째 봉사 "지금에 만족" [TV캡처]

입력2022년 08월 10일(수) 08:08 최종수정2022년 08월 10일(수) 08:09
최정규 / 사진=KBS1 인간극장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인간극장' 최정규 씨가 캄보디아에서의 생활을 만족하고 있다고 밝혔다.

10일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인간극장'은 '사랑해요 로꾸르 최' 2부로 꾸며져 캄보디아에서 17년째 치과 의료 봉사 중인 최정규, 김성녀 씨 부부의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최정규 씨는 "지금은 만족한다"며 "그러나 이렇게 살다가 나중에 후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후회해도 내가 그전에 했던 많은 일들이 정말 선한 것이라면 그건 그 자체로 의미가 남는다고 생각한다. 설사 내가 뭔가 후회를 하게 될지라도"라고 덧붙였다.

또한 최정규 씨는 "그래서 '나중에 후회할까' 이것도 걱정 안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