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형 가고 빵형 온다" 브래드 피트, 애런 테일러 존슨과 내한

입력2022년 08월 05일(금) 09:18 최종수정2022년 08월 05일(금) 09:32
사진=소니 픽쳐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영화 '불릿 트레인'의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한국을 찾는다. 브래드 피트는 무려 8년 만의 네 번째 공식 내한, 애런 테일러 존슨은 첫 번째 공식 내한이다.

24일 '불릿 트레인'의 국내 개봉을 맞아 브래드 피트와 애런 테일러 존슨이 내한한다. 두 사람은 19일 국내 팬들과의 만남을 비롯해 다양한 영화 홍보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다.

2011년 '머니볼'로 처음 내한했던 브래드 피트는 2013년 '월드워Z', 2014년 '퓨리'까지 총 세 번의 한국 방문을 통해 국내 팬들과 소통해온 바 있다. '빵형'이라는 국내 한정 별명을 얻을 정도로 팬들과 친근한 소통을 즐겨온 브래드 피트는 평소 한국에 대한 애정이 깊었던 만큼 직접 스케줄을 조정하며 이번 내한에 대한 적극적인 의사를 내비쳤다는 후문이다. 또한 특별 출연을 제외하면 3년 만의 배우 컴백을 예고한 '불릿 트레인'으로 8년 만의 공식적인 내한이자 팬데믹 이후 첫 한국 방문을 확정해 기대감을 높인다.

브래드 피트와 함께 한국을 찾는 애런 테일러 존슨은 이번이 첫 내한이라 더욱 뜻 깊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테넷' '킹스맨: 퍼스트 에이전트' 등으로 국내 관객에게 친숙한 배우다. '불릿 트레인'에서 레이디버그와 대적하는 쌍둥이 킬러 중 탠저린 역을 맡아 브래드 피트와의 완벽한 호흡을 선보인다. 또한 2023년 1월 개봉 예정인 마블의 오리지널 안티 히어로 '크레이븐 더 헌터'의 주연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애런 테일러 존슨은 이번 내한을 통해 한국 팬들과 설레는 첫 만남을 예고해 귀추가 주목된다.

이렇듯 한국에 대한 애정으로 가득한 두 사람은 이번 내한을 통해 19일 팬들과 직접 만나는 레드카펫 행사를 비롯해 다양한 국내 프로모션을 소화할 예정이다.

'불릿 트레인'은 미션수행을 위해 탈출이 불가능한 초고속 열차에 탑승한 언럭키 가이 레이디버그(브래드 피트)와 고스펙 킬러들의 피 튀기는 전쟁을 담은 논스톱 액션 블록버스터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