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박준금 "주지훈, 너무 잘난 아들…남성미 물씬" [TV캡처]

입력2022년 08월 03일(수) 23:19 최종수정2022년 08월 03일(수) 23:22
라디오스타 / 사진=MBC 라디오스타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라디오스타' 배우 박준금이 주지훈에 남다른 애정을 보였다.

3일 밤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 이원종, 이주승, 양현민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좋은 아들들을 뒀다고"라고 말했다. 박준금은 "'가면'에서 호흡을 맞췄던 주지훈"이라고 말했다.

그는 "대본 리딩 후 회식 자리에 있는데 지훈이가 와서 '선생님이라고 부르냐 누님이라고 부르냐'라고 묻더라. 누님이라고 불러달라 했다. 어리지만 남자 냄새가 물씬 난다"고 알렸다.

또 윤종훈을 언급하며 "종훈이는 정말 아들 같다. 예의가 정말 바르다. 스승의 날이다 어버이날에 전화를 한다"라고 자랑했다.

[스포츠투데이 백지연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