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배구, 체코에 풀세트 끝 승리…챌린저컵 3위로 마무리

입력2022년 07월 31일(일) 15:17 최종수정2022년 07월 31일(일) 15:17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 / 사진=대한민국배구협회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한국 남자배구 대표팀(32위)이 체코(24위)를 풀세트 끝에 꺾고 챌린저컵을 3위로 마무리했다.

임도헌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31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22 국제배구연맹(FIVB) 발리볼챌린저컵 3-4위 결정전에서 세트스코어 3-2(25-19 25-16 24-26 23-25 22-20)로 이겼다.

한국은 앞서 열린 4강전에서 튀르키예에게 0-3으로 패해 이번 대회 우승팀에 주어지는 2023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진출권을 따내는 데에는 실패했다.

하지만 8개 팀 중 3위라는 성적으로 유종의 미를 거뒀다.

한국은 1세트부터 서브를 앞세워 상대를 압도한 끝에 손쉽게 1세트를 따냈다. 2세트에도 임동혁, 임성진의 득점을 앞세워 점수차를 벌렸고, 25-16으로 세트를 가져갔다.

3세트에서는 듀스 끝에 아쉽게 24-26로 세트를 내줬고, 4세트에서도 황경민의 부상 등의 악재를 맞아 리드를 허용했다.

마지막 5세트도 쉽지 않았다. 듀스 접전 끝에 19-20에서 임동혁의 득점과 상대 범실이 겹친 끝에 승리를 거머쥐었다.

임동혁이 양팀 최다인 33점을 올렸고, 임성진도 15점을 올리며 활약했다.

챌린저컵을 마친 한국은 다음 달 7일부터 14일까지 대만에서 열리는 아시아배구연맹컵을 위한 준비에 돌입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