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 이승엽·이종범 넘었다…최연소·최소경기 1000안타 달성

입력2022년 07월 28일(목) 19:14 최종수정2022년 07월 28일(목) 19:14
이정후 / 사진=DB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가 역대 최연소·최소경기 1000안타 기록을 세웠다.

이정후는 28일 수원 KT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SOL KBO 리그 KT 위즈와의 원정 경기에 3번 타자 겸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경기 전까지 통산 999안타를 때려낸 이정후는 1개의 안타를 마저 쳐내 기록을 작성했다.

앞서 1회초 무사 1,3루에서 날린 타구가 상대 선발 투수 웨스 벤자민에게 잡히며 물러났던 이정후는 3회초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안타를 때려냈다.

이 안타로 역대 112번째 통산 1000안타 고지에 올랐다. 또한 만 23세 11개월 8일의 나이로 이승엽의 만 25세 8개월 9일의 기록을 뛰어넘어 최연소 1000안타를 달성했다.

또한 통산 746경기 만에 1000안타를 달성하며 아버지 이종범이 세웠던 최소경기(779경기) 1000안타 기록도 함께 갈아치웠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찬 음주운전, 웹드라마 비공개·빅콘 콘서…
기사이미지
한국 선수들, 프레지던츠컵 마지막…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선수들이 2022 프레지던츠컵 마지…
기사이미지
NCT 127는 폭풍 '질주' 중 [ST이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NCT 127이 폭풍 '질주'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