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1부, 미공개 스틸 최초 공개…압도적 시너지

입력2022년 07월 27일(수) 09:36 최종수정2022년 07월 27일(수) 09:38
외계+인 1부 / 사진=CJ ENM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외계+인' 1부 미공개 스틸이 공개됐다.

27일 영화 '외계+인'(감독 최동훈·제작 케이퍼필름) 1부가 관객들의 뜨거운 성원에 힘입어 본편 미공개 스틸을 최초 공개했다.

'외계+인' 1부는 인간의 몸에 가둬진 외계인 죄수의 탈옥을 막기 위해 631년 전으로 가게 된 가드(김우빈)와 이안(최유리)이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 , 그리고 신선들과 함께 외계인에 맞서 모든 것의 열쇠인 신검을 차지하려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공개된 '외계+인' 1부의 미공개 스틸은 고려 말과 현대의 시간 속 각자의 목적을 쫓는 캐릭터들의 모습을 생생하게 포착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2022년 현대에서 인간의 아이를 키우게 된 가드 역의 김우빈과 가드가 키우는 어린 이안 역 최유리의 의미심장한 표정 그리고 장난기 가득한 표정의 썬더의 모습이 담긴 스틸은 전혀 접점이 없어 보이는 이들이 어떻게 한 가족으로 만나게 됐는지에 대한 호기심을 자아낸다.

여기에 외계인에 쫓기는 형사 문도석 역 소지섭이 이유도 모른 채 외계인에 추격당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은 한 치 앞도 예상할 수 없는 긴장감을 극대화한다.

이어 고려 말 신검을 쥔 채 누군가를 저격하는 천둥 쏘는 처자 이안 역 김태리의 모습과 얼치기 도사 무륵 역 류준열이 능글맞은 언변과 함께 얼치기 도술을 부리는 스틸은 상반된 반전 매력으로 캐릭터에 대한 기대감을 배가시킨다. 신검의 소재를 파악하고자 신랑과 신부로 변장해 교묘한 신경전을 벌이는 무륵과 이안의 첫 만남을 담은 스틸은 신검을 차지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에 박차를 가한다.

마지막으로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 역 염정아와 청운 역 조우진이 신검의 비밀을 풀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스틸은 '외계+인' 1부만의 재미를 톡톡히 더한다.

'외계+인' 1부는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찬 음주운전, 웹드라마 비공개·빅콘 콘서…
기사이미지
김주형, 하루 2승 맹활약…인터내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주형이 2022 프레지던츠컵 3일차 경…
기사이미지
NCT 127는 폭풍 '질주' 중 [ST이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NCT 127이 폭풍 '질주'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