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식 마친 광주FC, 27일 부산 원정 필승 다짐

입력2022년 07월 26일(화) 13:26 최종수정2022년 07월 26일(화) 13:26
사진=광주FC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휴식을 마친 프로축구 광주FC가 부산 원정 승리를 향해 달린다.

광주는 오는 27일 오후 7시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부산아이파크와 하나원큐 K리그2 2022 29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광주는 지난 15일 FC안양과의 27라운드 홈경기에서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비록 승리를 거두진 못했지만 퇴장 불운으로 인한 수적 열세에도 불구, 뜨거운 투혼과 패기로 똘똘 뭉쳐 오히려 상대를 압도하는 등 리그 1위다운 저력을 보여줬다.

광주는 약 2주간의 꿀맛같은 휴식을 통해 떨어진 체력을 회복하고, 흐트러진 전력을 다시 재정비했다. 한 경기를 덜 치른 2위 대전과의 승점은 8점차. 또 부산전 이후 대전과 중요한 홈경기를 앞두고 있는 만큼 승리로 분위기를 끌어올리겠다는 각오다.

광주의 탄탄한 수비가 빛을 발하고 있다. 주장 안영규를 필두로 박한빈, 아론 등 수비 라인은 수적 열세에도 37개의 인터셉트와 44개의 클리어링을 기록, 무실점을 일궈내며 팀 승점 적립에 기여했다.

특히 안영규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하며 27라운드 주간베스트11에 이름을 올리기도 했다.

중원에서 김종우와 정호연이 경고누적으로 경기에 나서지 못하지만 이순민과 이희균이 건재하며 박한빈과 헤이스 등 멀티 자원도 중앙 미드필더까지 소화 가능하다. 여기에 엄지성, 허율, 마이키, 산드로 등 왕성한 활동량을 자랑하는 공격진까지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번 상대 부산은 최근 극심한 부침을 겪고 있다. 4승 7무 15패로 최하위에 머물러 있으며 최근 4경기 연속 무승(1무 3패)에 무득점까지 이어지는 등 분위기가 다소 가라앉았다.

부산과의 상대전적은 7승 10무 4패로 광주가 우위를 점하고 있으며 올 시즌 두 차례 맞대결에서 전승(홈 1-0, 원정 3-0 승)을 기록하는 등 자신감도 충분한 상태다.

하지만 부산은 저력이 있는 팀이다. 주포 안병준이 팀을 떠났지만 김찬, 박정인, 최준 등 젊은 선수들과 함께 라마스, 문창진, 이한도, 한희훈 등 K리그1 무대를 누볐던 선수들이 대거 합류하면서 전력이 강화됐다.

기존 선수와 이적생들의 호흡이 맞춰진다면 언제든 강력한 한 방을 보여줄 수 있다.

광주는 중원과 수비진의 타이트한 압박과 빠른 역습 공격으로 상대 골문을 노려야 한다. 광주가 부산을 꺾고 2위 대전과의 격차를 벌릴 수 있을 지 주목된다.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찬 음주운전, 웹드라마 비공개·빅콘 콘서…
기사이미지
한국 선수들, 프레지던츠컵 마지막…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 선수들이 2022 프레지던츠컵 마지…
기사이미지
NCT 127는 폭풍 '질주' 중 [ST이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NCT 127이 폭풍 '질주'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