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K금융그룹 레오, 25일 입국…"봄 배구 위해 최선 다할 것"

입력2022년 07월 25일(월) 16:07 최종수정2022년 07월 25일(월) 16:08
레오 / 사진=OK금융그룹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OK금융그룹의 외국인 선수 레오나르도 레이바 마르티네스(등록명 레오)가 25일 입국했다.

OK금융그룹은 "25일 새벽 외국인 선수 레오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같은 날 밝혔다.

2021 한국배구연맹(KOVO)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지명된 레오는 지난시즌 30경기 120세트에 출전해 총 득점 3위(870점), 공격 성공률 3위(54.58%), 서브 4위(세트당 0.5개), 오픈 공격 1위(성공률 50.97%) 등 각종 공격지표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뿐만 아니라 코트 위에서 베테랑답게 다른 선수들을 이끄는 리더십도 보여줬다.

OK금융그룹은 2021-2022시즌 종료 후 이처럼 뛰어난 활약을 펼친 레오와 재계약을 맺으며 2022-2023시즌도 함께하기로 결정했다.

OK금융그룹 석진욱 감독은 "레오는 실력과 노련미를 모두 겸비한 최고의 선수였다. 돌아올 시즌에도 주포로서 역할과 코트 위 리더 역할 모두 기대하고 있다" 재계약 이유를 밝힌 바 있다.

25일 입국한 레오는 구단을 통해 "다시 OK금융그룹 배구단과 함께하게 돼서 기쁘다. 지난 시즌에는 봄 배구에 나서지 못해 아쉬움이 남았다. 다가올 2022-2023시즌에는 팀을 다시 플레이오프로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힘줘 말했다.

레오는 27일 수요일부터 팀 훈련에 합류해 본격적인 몸 만들기에 들어갈 예정이다.

한편 OK금융그룹 배구단은 연습경기를 소화하는 등 KOVO컵을 앞두고 팀 전력을 끌어올리기 위한 과정을 진행 중이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