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신검부터 다뉴세문경까지…다채로운 도술 무기

입력2022년 07월 14일(목) 11:18 최종수정2022년 07월 14일(목) 11:19
외계+인 1부 / 사진=CJ ENM 제공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외계+인' 1부가 독보적인 캐릭터 정체성을 완성한 다채로운 도술의 무기들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14일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제작 케이퍼필름, 이하 '외계+인') 측은 다채로운 무기들이 등장한 스틸컷을 공개했다.

'외계+인'은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고려 말 도사들이 쫓는 소문 속 신검은 무려 면포 2000필의 현상금이 걸려 있고 아픈 사람도 낫게 하는 신묘한 물건으로 여겨진다. 또한 2022년 현대에서는 가드의 에너지원이자 시간을 이동시킬 수 있는 에너지 칼로 불린다.

이러한 신검을 손에 넣으려는 얼치기 도사 무륵(류준열)이 도술을 펼치기 위해 항상 지니고 다니는 부채는 바람과 비도 다스리게 하는 묘한 힘을 가지고 있다. 특히 부채 속에 사는 고양이 콤비 우왕과 좌왕이 무륵에게 위기가 닥쳐오면 인간의 모습으로 변해 곁을 지키는 모습은 관객들에게 유쾌한 즐거움을 선사한다.

또한 고려 말에는 존재하지 않았던 권총 소리를 들은 사람들이 천둥을 쏜다고 생각해 '천둥 쏘는 처자'로 불리게 된 이안(김태리)이 어떠한 과정을 통해 권총을 손에 쥐게 됐는지 숨겨진 이야기에 대한 호기심을 자극캐릭터의 액션과 어우러져 색다른 매력을 더한다.

마지막으로 다뉴세문경은 도술의 무기를 어떻게 그려낼지 고민하던 제작진이 한반도의 청동기 시대 문화를 대표하는 청동 유물이자 보물 2034호인 정문경(다뉴세문경)을 모티브로 디자인한 것으로, 삼각산의 두 신선 흑설(염정아)과 청운(조우진)의 도술 무기로 재 탄생시켜 눈길을 사로잡는다.

이처럼 영화를 관람한 관객들 사이에서 화제를 모은 도술의 무기와 아이템들을 공개한 '외계+인'은 모두의 상상을 뛰어넘는 볼거리로 올여름 극장가를 완벽하게 사로잡을 것이다.

'외계+인' 1부는 20일 개봉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찬 음주운전, 웹드라마 비공개·빅콘 콘서…
기사이미지
김주형, 하루 2승 맹활약…인터내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주형이 2022 프레지던츠컵 3일차 경…
기사이미지
NCT 127는 폭풍 '질주' 중 [ST이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NCT 127이 폭풍 '질주'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