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김태리 "류준열에 많이 의지, 동지이자 친구"

입력2022년 07월 13일(수) 17:06 최종수정2022년 07월 13일(수) 17:10
김태리 류준열 / 사진=권광일 기자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외계+인' 김태리가 류준열을 향한 강한 신뢰감을 드러냈다.

영화 '외계+인' 1부(감독 최동훈·제작 케이퍼필름, 이하 '외계+인') 언론배급시사회가 13일 서울시 용산구에 위치한 CGV 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됐다. 행사에는 최동훈 감독을 비롯해 배우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이날 김태리는 "첫 촬영 때 류준열에게 의지를 많이 했다"며 "첫 촬영 전날 정말 긴장도 많이 했다. 두려웠고 집중도 잘 안 될 정도였다. 그런데 현장을 갔는데 긴장이 사르르 녹았다"고 말했다.

이어 "류준열은 눈만 봐도 무슨 생각을 하는지 80~90% 맞힐 수 있는 경지에 도달했다. 의지의 차원을 넘어 동지이자 친구다. 또 제가 사랑하는 배우"라고 덧붙였다.

또한 김태리는 류주열에 대한 액션신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류준열이 손이 굉장히 예쁘다"며 "고려 무술에 그 손이 작용하는 힘이 크더라. 선이 굉장히 예쁘다"고 전했다.

'외계+인'은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20일 개봉 예정이다.

[스포츠투데이 최혜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찬 음주운전, 웹드라마 비공개·빅콘 콘서…
기사이미지
김주형, 하루 2승 맹활약…인터내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주형이 2022 프레지던츠컵 3일차 경…
기사이미지
NCT 127는 폭풍 '질주' 중 [ST이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NCT 127이 폭풍 '질주'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