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 게임', 제26회 BIFAN에서 시리즈 영화상 수상

입력2022년 07월 11일(월) 13:10 최종수정2022년 07월 11일(월) 13:29
오징어 게임 / 사진=BIFAN 제공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오징어 게임'이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시리즈 영화상을 수상했다.

지난 7일 진행된 제26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이하 BIFAN) 개막식에서 세계 최초 '시리즈 영화상'을 제정,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오징어 게임'에 이를 시상했다.

이날 '오징어 게임'의 제작자인 김지연 대표는 "오늘부터 '오징어 게임'은 영화"라며 "한국의 어느 영화제가 '오징어 게임'이랑 가장 잘 어울릴는지 생각했을 때 처음부터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였다. 역시나 되게 발 빠르게 저희를 찾아주시고 이렇게 뭔가 큰 인정을 해주시고 상도 주셔서 정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와 관련 신철 집행위원장은 "문화와 테크놀로지의 결합으로 다양한 형태의 비주얼 스토리텔링이 탄생하고 있다"며 "시공간의 제약이 사라진 시대에는 '오징어 게임'처럼 OTT에서 스트리밍되는 시리즈는 물론 유튜브, 틱톡 등 다양한 형태의 영상들도 영화로 받아들여야 한다"고 '시리즈 영화상' 제정·시상 이유를 밝혔다.

이어 신철 집행위원장은 "2시간 남짓 상영하는 영상물을 영화라고 정의해온 것은 산업의 관점에서 수익성을 극대화하는 방편의 하나였다"며 "이제 시대변화에 발맞춰 한국영화 K콘텐츠가 세계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해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또한 신 집행위원장은 "7·8편이 나온 '해리 포터'나 '스타워즈'는 영화인데 '오징어 게임'은 왜 영화가 아니냐"며 반문한 뒤 "BIFAN의 '시리즈 영화상' 제정은 영화상을 신설했다는 의미를 넘어서 영화의 새로운 정의에 대한 대한민국 부천의 특별한 제언"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그는 "전 세계 영화계를 대상으로 영화의 영역을 확장하는 세계 최초의 시도"라고 덧붙였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찬 음주운전, 웹드라마 비공개·빅콘 콘서…
기사이미지
김주형, 하루 2승 맹활약…인터내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주형이 2022 프레지던츠컵 3일차 경…
기사이미지
NCT 127는 폭풍 '질주' 중 [ST이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NCT 127이 폭풍 '질주'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