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지연 심판, U-17 女농구 WC 파견

입력2022년 07월 06일(수) 11:09 최종수정2022년 07월 06일(수) 11:11
이지연 심판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KBL 이지연 심판이 2022 국제농구연맹(FIBA) 17세 이하(U-17) 여자농구 월드컵에서 휘슬을 잡는다.

KBL은 "이지연 심판이 9일부터 17일까지 헝가리 데브레첸에서 열리는 2022 FIBA U17 여자농구 월드컵에 파견된다"고 6일 밝혔다.

이지연 심판은 2021-2022시즌까지 총 97경기(플레이오프 포함)에 출전한 KBL 5년 차 베테랑 심판이다.

국제대회 경험도 풍부하다.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2021 FIBA U-19 여자농구 월드컵 등에서 국제대회 심판으로 경력을 쌓았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허찬 음주운전, 웹드라마 비공개·빅콘 콘서…
기사이미지
김주형, 하루 2승 맹활약…인터내셔…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김주형이 2022 프레지던츠컵 3일차 경…
기사이미지
NCT 127는 폭풍 '질주' 중 [ST이슈…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NCT 127이 폭풍 '질주' 중이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