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 운동 강박에 "김종국과 나는 정신적 문제 있는 듯"(전참시) [TV캡처]

입력2022년 07월 02일(토) 23:43 최종수정2022년 07월 02일(토) 23:47
전참시 장혁 / 사진=MBC 전지적 참견 시점 캡처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전지적 참견 시점' 장혁이 넘치는 운동 사랑을 드러냈다.

2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이하 '전참시')에는 배우 장혁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장혁은 "매일 스케줄 전 두 시간 정도 복싱을 한다"며 자신의 루틴을 설명했다.

이어 운동을 하는 이유에 대해 "절권도도 그렇고 복싱도 그렇고, 운동하는 게 연기하는데 도움이 많이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장혁은 "김종국과 저는 (운동에 대해) 정신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같다"며 "둘 다 약속에 안 늦는데, 늦는 경우는 운동 세트가 하나 안 끝나면 그걸 꼭 해야 하기 때문이다. 찝찝한 걸 못 견디는 것"이라고 털어놨다.

장혁은 "또 나이가 들면서 느끼는 게 있는데, (운동 세트를) 한 게 맞나 싶을 때가 있다. 그럼 차라리 한 번 더 한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스포츠투데이 임시령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