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화탐사대' 박수홍 친형, 횡령금만 116억 추정 "생필품도 법인카드로" [TV캡처]

입력2022년 06월 30일(목) 21:30 최종수정2022년 06월 30일(목) 21:32
실화탐사대 박수홍 / 사진=MBC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실화탐사대' 박수홍 측이 친형 박진홍 씨의 횡령 혐의에 대해 밝혔다.

30일 밤 9시 방송된 MBC '실화탐사대'에서는 방송인 박수홍이 가족 간 법적 다툼에 대해 직접 털어놨다.

이날 박수홍 법률대리인 노종언 씨는 "박수홍이 벌어들인 수익을 7대 3으로 나누기로 하는 약정을 체결하고 30년간 동업관계에 있었다. 그런데 그 돈을 착복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장 보는 거, 마사지받는 거, 사우나하는 거, 머리 커트하는 거, 고가의 백화점에서 산 여성 의류는 기본적으로 (회사) 비용 처리를 해선 안되는데 임의로 법인 카드를 썼다. 정말 알뜰하게 횡령했다. 생활필수품까지 법인 카드로 사용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박수홍의 개인 통장에서 형이 인출한 것으로 추정되는 거액들이 등장했다. 법률대리인은 "(박수홍의) 통장을 받아서 공인인증서, OTP, 인감도장, 신분증을 박진홍 씨가 모두 관리했고, 그 과정에서 대략 40억 가량의 개인자금을 다시 횡령했다"고 덧붙였다.

박진홍 씨 부부가 횡령한 것으로 추정되는 금액은 지난 10년간 약 116억원이었다. 이에 더해 근무한 적 없는 직원들에게 지급한 인건비도 확인됐다.

이와 관련해 전 매니저 이승호 씨는 "(박진홍 씨에게) 통장을 빌려드린 적이 있다. 잊어버리고 살다가 검찰에서 전화가 왔다. 횡령 쪽으로 저도 포함이 돼 있다고 해서 놀랐다. 계좌를 다 뒤져봤더니 상암동 지점에서 현금지급기로 뺀 정황이 있더라. 한 번에 못 빼니까 3일, 4일 정도를 뺐더라"고 말했다.

[스포츠투데이 서지현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