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L, '음주운전' 배강률에 54G 출전정지+제재금 1000만 원 징계

입력2022년 06월 28일(화) 15:26 최종수정2022년 06월 28일(화) 15:28
배강률 / 사진=KBL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음주운전 후 사고를 낸 원주DB 배강률에게 중징계가 떨어졌다.

KBL은 28일 오전 11시 논현동 KBL센터에서 제27기 제5차 재정위원회를 개최해 최근 음주운전으로 물의를 빛은 배강률에게 54경기 출전정지와 사회봉사 120시간, 제재금 1000만 원의 징계를 내렸다.

배강률은 지난 25일 전주 인근 도로에서 음주운전 후 사고를 내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배강률은 사고 직후 구단에 자진신고를 했고 DB는 27일 공식 SNS를 통해 사과문을 게재했다. DB는 또한 재정위원회의 제재와는 별개로 상벌위원회를 열고 구단 자체 징계도 결정할 예정이다.

54경기는 한 시즌 전체 출전 정지에 해당하는 중징계다. 올해 프로농구 선수가 음주운전에 적발됐다가 징계를 받은 건 천기범에 이어 배강률이 두 번째다.

지난 1월 19일 서울삼성 소속이었던 천기범은 음주운전이 적발돼 KBL로부터 54경기 출전정지와 제재금 1000만 원 및 사회봉사활동 120시간의 징계를 받은 바 있다. 결국 천기범은 은퇴를 선언했고 최근 일본 B2.리그 후쿠시마 파이어본즈와 계약했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