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팔꿈치 수술' 류현진, 60일짜리 IL로 이동

입력2022년 06월 28일(화) 13:08 최종수정2022년 06월 28일(화) 13:10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토론토 블루제이스의 좌완 투수 류현진이 60일짜리 부상자 명단(IL)으로 이동했다.

토론토 구단은 28일(한국시각) "15일짜리 IL에 올랐던 류현진을 60일짜리 IL에 등재했다"고 밝혔다.

60일짜리 IL에 오르면 40인 로스터에서 자동으로 제외된다. 토론토는 이날 류현진 대신해 우완 불펜투수 션 앤더슨을 빅리그로 콜업했다.

예견된 절차다. 지난 3일 팔꿈치 통증으로 15일짜리 IL에 등재된 류현진은 19일 팔꿈치 인대 접합 수술을 받았다. 다른 부위의 힘줄로 인대를 완전히 재건하는 소위 '토미 존' 수술이다. 일반적으로 회복까지는 12개월에서 18개월이 소요되는 만큼 자동적으로 시즌 아웃이 확정됐다.

토론토는 뛰지 못하는 선수를 40인 명단에 남길 수는 없어 이동 조치한 것으로 보인다.

2013년 LA 다저스에서 빅리그에 데뷔한 류현진은 올 시즌까지 175경기에 등판해 75승 45패 1세이브 평균자책점 3.27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올 시즌에는 왼쪽 팔꿈치 부상에 발목이 잡히며 2승 5.67의 평균자책점에 그쳤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