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 우승' 조재호, 한국 당구의 희망을 보았다[포토스토리]

입력2022년 06월 28일(화) 10:54 최종수정2022년 06월 28일(화) 11:09
PBA '슈퍼맨' 조재호(NH농협카드)가 첫 우승컵을 들어올렸다.

조재호는 27일 경주 블루원리조트에서 열린 PBA 22-23시즌 개막전 '경주 블루원리조트 PBA 챔피언십' 결승에서 쿠드롱을 꺾고 올라온 다비드 사파타를 세트스코어 4-1(15-9 9-15 15-9 15-7 15-1)로 제압하고 우승을 차지했다.

20-21 시즌 프로로 전향한 조재호는 11번째 투어 만에 첫 우승이다.

경기가 끝난 후 조재호는 "우승을 너무 하고 싶었다. 지난 두 번의 결승전에서 체력적인 부분이 부족하다고 생각했는데, 그 이후 장기전에서도 체력이 부족하지 않을 만큼의 체력을 기른 것이 주효했다"고 말했다.

사진=PBA

첫 우승 차지한 조재호
첫 우승 차지한 조재호
첫 우승 차지한 조재호
첫 우승 차지한 조재호
LPBA 챔피언 스롱 피아비와 PBA 챔피언 조재호가 포즈를 취하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팽현준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