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배구연맹, 2022 심판아카데미 심화과정 성료

입력2022년 06월 28일(화) 09:37 최종수정2022년 06월 28일(화) 09:37
사진=KOVO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한국배구연맹이 지난 5월 14일부터 6월 26일까지 진행한 2022 심판아카데미 심화과정을 마무리했다.

이번 심판아카데미에는 기존 V-리그 심판 29명을 비롯해 신규 지원자 4명을 포함 총 33명이 참여했다. 지원자 중에는 11-13시즌 한국전력, 13-16시즌 OK저축은행에서 활약한 김천재와 13-14시즌 OK저축은행에서 뛴 조민수 등 다양한 배구 경력의 지원자가 포함되어 있었다.

5월 28일까지 실시된 심화과정 전반부에서는 KOVO 규정 및 로컬룰, FIVB의 룰과 그 판례, E-Score 기록, 스포츠 영어 등에 대해 심도 있는 이론교육이 진행됐다. 특히, 오심을 줄이고 정확한 판정을 늘리기 위해 지난 21-22시즌 및 역대 V-리그 주요 판정사례 영상을 철저히 분석해 주요 사례의 케이스 스터디가 실시됐다.

후반부에는 연습체육관에서 주부심의 핸드 시그널 및 선심의 깃발 시그널 등 실기 교육이 실시됐으며 그 내용을 바탕으로 고등학생 엘리트팀을 초청해 실전 연습과 판정 감각을 끌어올리는 시간을 가졌다. 또한 아카데미 기간 이뤄진 교육 내용과 관련하여 연구 과제를 발표하고 의견을 나누며 심판 업무에 대한 책임감을 도모했다.

이번 심판아카데미를 총괄한 KOVO 조선행 심판실장은 "올해 심판아카데미는 판정사례 스터디에 집중했고 포지션폴트 등 바뀐 규칙 교육을 통해 심판 판정능력 향상에 주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연맹은 7월부터 시작하는 팀간의 연습경기에 심판들을 투입해 실전 감각을 쌓게 하고 8월에 개최되는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를 시작으로 차기 시즌 더욱 공정한 리그가 운영될 수 있도록 준비할 계획이다.

[스포츠투데이 이상필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