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 케플러 "'퀸덤2'의 값진 경험, '업!'으로 이을 것" [종합]

입력2022년 06월 20일(월) 14:09 최종수정2022년 06월 20일(월) 15:09
케플러 / 사진=팽현준 기자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그룹 케플러가 청량한 콘셉트로 돌아왔다.

20일 케플러(최유진, 샤오팅, 마시로, 김채현, 김다연, 히카루, 휴닝바히에, 서영은, 강예서)의 두 번째 미니앨범 '더블라스트(DOUBLAST)' 발매 쇼케이스가 서울시 광진구 예스24라이브홀에서 열렸다.

먼저 케플러는 컴백 소감부터 전했다. 최유진은 "데뷔곡 '와다다' 때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그 사랑에 보답하기 위해 이번 앨범 열심히 준비했다. 6개월 만의 컴백이라서 정말 긴장되고 설렌다. 오늘 무대 즐기고 오겠다"고 말했다.

강예서는 "이번에 너무 떨려서 잠을 못 잤다. 이번 음악 방송은 팬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 이번 타이틀곡 무대도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며 "항상 스케줄 끝나고 나서 밥 먹으면서 언니들과 함께 '초심을 잃지 말자' '완벽한 무대를 보여드리자'는 얘기를 나눴는데 이번 활동으로 인해서 많은 분들이 저희를 알아주셨으면 좋겠고 앞으로 저희 활동 많이 사랑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타이틀곡 '업!(Up!)'은 리드미컬한 펑크하우스와 소울풀하우스 장르의 조합 위로 에너제틱한 보컬과 아기자기한 노랫말이 어우러져 싱그러운 여름의 청량한 분위기를 높이는 곡이다.

서영은은 "여름이라는 계절에 맞춰서 청량함과 상큼함을 담았다. '와다다' 때와는 전혀 다른 매력을 보실 수 있다. 저희가 오디션 프로그램으로 데뷔한 팀이다 보니까 열정과 끈기, 노력, 무대 위 자신감, 무대 위 '케미', 팀워크도 좋다. 타 그룹들과 차별화된 장점이 아닐까 싶다"고 말했다.

이어 김채현은 "Mnet '퀸덤2'를 하면서 '퀸덤'에서만 느낄 수 있는 힘듦을 멤버들끼리 똑같이 느끼다 보니까 더 돈독해진 것 같다. 더 친해진 느낌이 들어서 이번 '업!'에 어울리는 청량하고 해피한 바이러스를 더 많이 드릴 수 있을 것 같다"고 했다.

관전포인트도 언급했다. 김다연은 "여러 포인트가 있지만 케플러의 장점인 에너제틱한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수 있는 댄스 브레이크가 아닐까 싶다. '와다다' 이어 더욱 에너제틱한 퍼포먼스를 보여드리려고 열심히 준비했다"고 강조했다.

활동 목표도 전했다. 샤오팅은 "이번 '업!' 뮤직비디오도 1억 뷰 넘기고 싶다. 음악방송도 1위하고 싶다"고 했고, 마시로는 "공약도 말씀드리고 싶다. 이번에 3천만 뷰 달성하면 스페셜 안무 영상을 보여드릴 예정"이라고 했다.

케플러는 "행복하게 활동하는 것이 목표"라며 "'와다다' 때와 콘셉트가 다른 만큼 '이런 콘셉트까지 잘하는 아이들이구나'를 목표로 활동하겠다"고 밝혔다.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ent@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광복절 전날에 日 여행 간 '미우새', 역사의…
기사이미지
'김하성 2안타 1볼넷' SD, 마이애미…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멀티히…
기사이미지
god 이어 H.O.T.까지, 무대 위 '1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1세대 아이돌들의 활동 소식이 연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