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구 만에 교체' 류현진의 조기 강판 사유는? "왼쪽 팔뚝 통증"

입력2022년 06월 02일(목) 10:58 최종수정2022년 06월 02일(목) 11:00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류현진(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일찍 마운드를 내려간 이유가 밝혀졌다. 왼쪽 팔뚝 통증이다.

류현진은 2일(한국시각) 캐나다 온타리오주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2022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홈 경기에 선발등판해 4이닝 동안 58개의 볼을 투구, 4피안타 2피홈런 4탈삼진 3실점 2자책점을 기록했다.

류현진은 팀이 5-3으로 앞선 상황에서 마운드를 내려왔지만 5회까지 소화하지 못하며 아쉽게 시즌 3승을 달성하지 못했다.

류현진의 교체 후 그 이유에 대해 많은 관심이 쏠렸다. 류현진이 4회를 소화하는 도중 얼굴을 찌푸리는 등 좋지 않은 표정을 지었기 때문.

류현진의 조기 강판 사유는 팔뚝 통증으로 알려졌다. 현지 중계는 "류현진이 팔뚝에 타이트함을 느꼈다"고 전했다.

이는 좋지 않은 신호다. 류현진은 앞서 열렸던 지난 달 27일 LA 에인절스와의 원정경기에서도 단 65개만의 볼을 던졌다. 당시 일찍 내려간 이유도 팔꿈치 불편함이었다. 류현진은 당시 "다음 등판에는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몸 상태에 자신감을 드러냈지만 이번에도 같은 부위의 통증의 류현진의 발목을 잡았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