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효준, 하루 만에 트리플A 강등

입력2022년 05월 31일(화) 11:05 최종수정2022년 05월 31일(화) 11:06
박효준 / 사진=Gettyimages 제공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박효준이 하루 만에 트리플A로 돌아갔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피츠버그 파이어리츠는 31일(한국시각)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클리블랜드 가디언즈에서 트레이드로 영입한 장 유쳉을 1군 로스터에 콜업했다. 박효준은 구단 산하 트리플A인 인디애나 폴리스로 내려보냈다"고 밝혔다.

2015년 뉴욕 양키스와 계약하며 미국 땅을 밟은 박효준은 지난해 7월 17일 빅리그에 데뷔한 뒤 7월 27일 피츠버그로 이적했다.

이후 시범경기 활약을 통해 MLB 개막 로스터에 포함되는 등 많은 기대를 받았지만 4월 23일 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전날 1군에 콜업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원정경기에서 대주자로 출전한 박효준은 연장 10회초 대주자로 출격했지만 상대 투수의 폭투 때 홈으로 파고들다 아웃됐고 결국 강등을 피하지 못했다.

한편 박효준 대신 빅리그에 부름을 받은 장 유쳉은 2019년 클리블랜드를 통해 MLB에 데뷔했다. 지난 4년 간 성적은 0.208의 타율과 10홈런 46타점. 이날 클리블랜드에서 지명할당 됐지만 피츠버그의 선택을 받게 됐다.

[스포츠투데이 이한주 기자 sports@stoo.com]
<가장 가까이 만나는, 가장 FunFun 한 뉴스 ⓒ 스포츠투데이>

주요뉴스

기사이미지
광복절 전날에 日 여행 간 '미우새', 역사의…
기사이미지
'김하성 2안타 1볼넷' SD, 마이애미…
[스포츠투데이 이서은 기자] 김하성(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멀티히…
기사이미지
god 이어 H.O.T.까지, 무대 위 '1세…
[스포츠투데이 윤혜영 기자] 1세대 아이돌들의 활동 소식이 연이어…